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사설] 이번엔 윤리위 파동, 새누리 친박 막장 행태 가관이다

알림

[사설] 이번엔 윤리위 파동, 새누리 친박 막장 행태 가관이다

입력
2016.12.14 20:00
0 0

새누리당 친박 지도부의 막장 행태가 점입가경이다. 13일에는 기습적으로 친박 인사들을 대거 당 윤리위원으로 충원했다. 민주적 정당 운영의 기본을 무시한 폭거다. “정당사에서 보기 힘든 쿠데타적 행위”라는 야당의 비판이 조금도 틀리지 않는다. 정진석 전 원내대표도 “주위에서 정신 나갔다고들 한다”고 혀를 찼다.

당 윤리위원회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 징계 문제를 논의해 왔고 20일 최종 결정을 앞둔 상태였다. 친박계 지도부의 의도는 뻔하다. 현재 위원장 포함 7명으로 운영되고 있는 윤리위에 자파 성향의 인사 8명을 포함시켜 박 대통령의 출당 등 중징계 조치를 막고 향후 비박계와의 싸움에 대비하려는 것이다. 이에 반발해 이진곤 위원장을 비롯한 전 위원이 즉각 사퇴를 선언했다. 이 위원장은 윤리위원 추가 임명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속된 말로 뒤통수를 친 것”이라고 분개했다.

새로 충원된 윤리위원 8명은 박대출 이우현 곽상도 이양수 의원 등 친박계 의원 4명과 원외 인사 4명이다. 사퇴한 정운천 부위원장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는 “벌금, 비리, 여기자 성추행 혐의 등으로 언론에 나온 분들”이 포함돼 있다. 윤리적 흠투성이 인사들로 다른 기구도 아닌 윤리위원회를 채운 것은 정상적 정당이기를 포기한 거나 다름없다. 더욱이 4ㆍ13 총선 참패 후 새누리 혁신비대위가 국민 앞에 당 쇄신 방안의 하나로 내세웠던 윤리위원회임을 감안하면 철저히 국민을 기만한 셈이다.

지금 친박계는 국민이 안중에 없다. 박 대통령 탄핵은 대다수 국민이 요구한 일이고 압도적 탄핵 가결은 친박계에 대한 탄핵이기도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막지 못하고 되레 비호하기에 급급했던 그들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 자숙하라는 게 주권자인 국민의 뜻이다. 그런데 탄핵안에 찬성한 비주류의원들을 향해 “성문을 열어 준 사람들과 당을 함께 할 수 없다”(김진태 의원)며 큰 소리치는 것은 국민을 적으로 간주한다는 뜻이다.

그들은 과도기 국정의 조속한 안정을 위한 여건 조성 등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 당 지지도는 한때 두 배가량 앞서던 민주당에 한참 밀리고 국민의당과 2, 3위를 다투는 형편이다. 그런데도 자신들의 정치생명 연장과 당내 주도권 확보만을 위해 눈뜨고 봐주기 어려운 막장 행태를 계속하고 있다. 16일 새누리당의 후임 원내대표를 뽑는 경선은 친박계와 비박계의 정면 대결이다. 새누리당 의원들이 과연 책임 있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날 선택을 하는지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