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헌재 결정 전에 朴 사퇴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 70% “헌재 결정 전에 朴 사퇴해야”

입력
2016.12.12 04:40
0 0

대선 때 朴 지지 52%도 “사퇴를”

“탄핵안 가결 잘한 일이다” 85%

황교안 거취 두고 교체 찬반 팽팽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심의하는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뒤로 청와대가 보이고 있다. 김주성 기자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판결 이전에 사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국회의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에 대해서도 “잘한 일이다”고 밝힌 응답자가 85.0%에 달했다. 국회의 탄핵안 가결 이후에도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론과 조기 퇴진을 요구하는 요구가 식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9, 10일 양일 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탄핵 가결 이후 박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해 “헌재 결정 이전에 사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은 69.7%였다. “헌재의 결정이 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22.3%에 불과했다.

‘현재 결정 이전 사퇴’를 원한 응답자를 세대별로 분석하면, 40대가 79.3%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이 55.6%로 가장 낮았다. 지난 대선에서 박 대통령을 지지한 응답자 가운데 52.5%도 찬성해, 보수층 내 즉각 퇴진 의견이 적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광주ㆍ전라가 84.5%로 높았고, 대구ㆍ경북(TK)이 51.2%로 낮았다. 부산ㆍ울산ㆍ경남(PK)은 69.2%로, PK와 TK간 동조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의 탄핵안 가결에 대해선 “잘한 일이다”는 응답이 85.0%였고, “잘못한 일이다”는 13.2%에 그쳤다. 60대 이상 71.0%, TK 67.8% 등으로 보수층의 68.5%가 탄핵안 가결에 긍정적이었다. 이념 성향을 떠나 탄핵 가결을 긍정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대통령의 탄핵 가결을 이끌어낸 촛불집회에 대해선 “공감한다”는 응답이 83.3%였고, “공감하지 않는다”는 16.2%였다. 탄핵 가결과 마찬가지로 60대 이상과 TK 등 보수층의 58.6%가 촛불집회를 긍정 평가했다. 다만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공감한다”는 응답은 36.7%에 불과했다.

“특검과 헌재 심리와 별개로 촛불집회를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탄핵 가결 이전보다 6.7%포인트 떨어진 57.3%만이 찬성했다. 향후 촛불집회의 진로를 놓고 정치성향 별로 시각 차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응답자의 62.2%는 박 대통령이 헌재에서 탄핵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37.8%는 헌재에 대한 불신 등으로 탄핵 가능성에 부정적이거나 유보적인 의견을 냈다.

대선 주자 지지도에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7%로 1위였고, 이재명 성남시장이 14.9%,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4.1%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5.4%) 박원순 서울시장(4.5%) 안희정 충남지사(3.2%)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2.1%) 오세훈 전 서울시장(2.0%) 순이었다. 반 총장을 제외하면 야권 인사들이 강세를 보인 반면 새누리당 인사들은 맥을 못 추는 양상이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거취에 대해선 “혼란이 가중되므로 교체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이 44.6%,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탄핵되었으므로 교체해야 한다”는 응답이 40.0%로 엇비슷했다. 국정공백에 따른 불안과, 황 총리에 대한 불신이 공존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9, 10일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유선 176명, 무선 82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유ㆍ무선 전화 임의걸기(RDD)를 통한 전화면접조사 방법을 썼으며 응답률은 14.4%로 집계됐다. 2016년 11월 행정자치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을 적용해 지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김회경기자 hermes@hankookilbo.com

한국일보 ‘탄핵 가결 이후’ 설문조사

대선주자 지지도, 이재명 2위로 껑충

“헌재 탄핵 인용해야” 83% 압도적 여론

황 대행체제, 교체냐 유지냐… 여론 팽팽

TK에서도 “촛불 공감” 66%나

최순실 사태 이후 정당지지도 변화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지난 9일 박근혜 대통령이 위민관에서 마지막 국무위원 간담회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대통령 직무대행인 황교안 총리. 고영권기자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9, 10일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유선 176명, 무선 82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유ㆍ무선 전화 임의걸기(RDD)를 통한 전화면접조사 방법을 썼으며 응답률은 14.4%로 집계됐다. 2016년 11월 행정자치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을 적용해 지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