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탄핵 부결시 의원직 총사퇴…사퇴서 당에 제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의당, 탄핵 부결시 의원직 총사퇴…사퇴서 당에 제출

입력
2016.12.08 10:24
0 0
박지원(오른쪽)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탄핵표결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표결을 하루 앞둔 8일 탄핵안이 부결될 경우 소속 국회의원 전원이 의원직을 총사퇴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같은 방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이용호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의원직 사퇴서에 서명을 하고 박지원 원내대표에게 제출했다. 또 국민의당은 의총장에서 소속 의원들이 전원 참석한 가운데 9일 탄핵안을 표결하는 본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탄핵안 가결을 위한 농성에 돌입하기로 했다.

의총에서는 탄핵안에 포함된 ‘세월호 7시간’ 대목을 수정하지 않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은 최종 결정을 오전 열리는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담에서 논의한 이후 내리기로 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