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파키스탄서도 여객기 추락…탑승자 48명 전원 사망
알림

파키스탄서도 여객기 추락…탑승자 48명 전원 사망

입력
2016.12.08 09:33
0 0
7일 오후 3시께(현지시간) 파키스탄 북부 카이버파크툰크와 주 치트랄에서 이륙한 PK-661 여객기가 오후 4시 30분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75㎞떨어진 하벨리안 산악지대에 추락, 탑승자 48명 전원이 사망했다. 구조 헬기가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아보타바드=신화 연합뉴스
7일 오후 3시께(현지시간) 파키스탄 북부 카이버파크툰크와 주 치트랄에서 이륙한 PK-661 여객기가 오후 4시 30분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75㎞떨어진 하벨리안 산악지대에 추락, 탑승자 48명 전원이 사망했다. 구조 헬기가 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아보타바드=신화 연합뉴스

파키스탄에서 승객과 승무원 등 48명이 탑승한 파키스탄항공(PIA) 소속 국내선 여객기가 7일(현지시간) 추락, 탑승자 전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로이터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현지시간) 파키스탄 북부 카이버파크툰크와 주 치트랄에서 이륙해 수도 이슬라마바드로 오던 PK-661 여객기가 오후 4시 30분께 관제탑과 교신이 끊어진 뒤 이슬라마바드에서 75㎞떨어진 하벨리안 지역 산악지대에 추락했다.

당초 승객 42명과 승무원 등 47명이 이 여객기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PIA는 지상직 엔지니어 1명도 탑승했다며 모두 48명이 타고 있었다고 발표했다. 탑승자 가운데 중국인 1명과 오스트리아인 2명 등 외국인 3명이 포함됐으며 나머지는 모두 파키스탄인으로 파악됐다.

파키스탄 당국은 군인 500명을 동원해 수색에 나서 현재까지 42명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현장을 수습하던 하벨리안 지역 공무원 타지 무함마드 칸은 “희생자 시신이 모두 불에 타 알아볼 수 없었고 비행기 잔해가 흩어져 있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사고가 기체 결함에 의한 것인지, 테러에 의한 것인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목격자들은 이 비행기가 땅에 떨어지기 전부터 불이 붙어 있었다고 파키스탄 지오TV에 말했다. 파키스탄민간항공국(CAA)은 여객기와 교신이 끊기기 전 조종사로부터 조난신호를 받았다고 밝혔다. 당국은 현장에서 블랙박스를 회수해 사고 당시 기록을 조사하고 있다.

추락한 여객기 기종은 ATR-42로 프랑스에서 생산된 소형 쌍발 터보 프로펠러기다.

정민승 기자 ms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