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국회 차원 朴 대통령 퇴진촉구 결의안 채택 촉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의당, 국회 차원 朴 대통령 퇴진촉구 결의안 채택 촉구

입력
2016.12.02 19:00
0 0

대통령의 국정수행 즉각 중단 등 요구

탄핵에 머뭇대는 새누리당의 각성 촉구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시국토론회 '나는 왜 촛불을 드는가'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2일 국회 차원의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제안했다.

안철수 전 대표 등 국민의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탄핵을 피하기 위한 대통령의 노림수에 새누리당이 부화뇌동하고 있다”며 “대통령과 함께 무한책임을 느껴야 할 새누리당이 오히려 큰 소리를 치고 있다”면서 여야 제 정당에 결의안 채택을 촉구했다.

국민의당이 제안한 결의안에는 ▦대통령의 국정수행 즉각 중단 ▦국회 추천 총리에게 모든 권한 위임 ▦대통령 퇴진 일정은 책임총리와 국회가 합의 결정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안 전 대표는 “탄핵은 새누리당이 선택하고 말고 할 수 있는 게 결코 아니다”며 “새누리당은 이미 대통령의 범죄를 방조한 큰 책임을 지고 있다. 그런 새누리당이 마치 탄핵의 칼자루를 쥐고 있는 듯이 행세하는 모습을 더 이상 참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9일 탄핵 표결을 앞두고 야3당과 무소속 의원 172명으로는 의결 정족수(200명)를 채우기 어려운 만큼 새누리당 비박근혜계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다. 그러나 비박계를 포함한 새누리당이 ‘대통령 4월 퇴진ㆍ6월 조기 대선’ 당론을 정하면서 탄핵 표결을 머뭇거리고 있는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또 국민의당이 전날 탄핵 처리 시점을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이견을 보이면서 ‘조속한 탄핵을 회피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것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탄핵과 퇴진을 병행해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탄핵 가결을 위해서도 국민의당은 최대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