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이코노미스트지 “박 대통령 당장 사임하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英 이코노미스트지 “박 대통령 당장 사임하라”

입력
2016.12.02 14:32
0 0
영국 경제지 이코노미스트 3일자에 실린 '박근혜 대통령이 사임해야 하는 이유' 게재 화면 캡쳐.

영국 경제지 이코노미스트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수렁에 빠진 박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을 촉구했다.

이코노미스트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이 사임해야 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박 대통령이 진심으로 나라를 위한다면 더 이상의 혼란을 야기하지 말고 당장 사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3차 대국민담화에서 국회에 공을 넘긴 것은 시간 끌기 전략으로 비춰질 수 있으며, 결국 고통을 연장하는 결과만 초래한다는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는 대통령이 사임해야 하는 이유로 복잡하고 오래 걸리는 탄핵 절차를 가장 먼저 들었다. 국회에서 탄핵 소추를 의결하고 헌법재판소에서 탄핵 심판을 내리기까지 적어도 6개월이 걸리기 때문이다. 잡지는 또한 “국회에서 방법과 시기를 정해주면 물러나겠다는 박 대통령의 제안이 이제 막 시작된 탄핵 논의를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불안정한 상황이 오래 지속될 경우 경제와 안보에서 불필요한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는 경고도 나왔다. 이코노미스트는 한국 경제가 수출 악화와 중국의 성장 둔화로 흔들리고 있으며, 안보 역시 북한의 핵 위협과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주한미군 철수 위협으로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정수행능력을 상실한 대통령이나 그를 대행하는 국무총리로는 이런 벅찬 상황을 제대로 타개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코노미스트는 4%까지 떨어진 박 대통령의 지지율과 매주 100만 명 이상이 모이는 촛불집회를 설명하며 “유죄든 무죄든 한국인들은 이미 박대통령에게 크게 실망한 상태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당 내에서도 탈당 움직임이 시작됐고, 장관들까지 줄줄이 사퇴해 전부터 ‘불통’으로 유명했던 박 대통령이 더 고립된 처지가 됐다고도 덧붙였다.

이코노미스트는 “박 대통령이 이런 낭패에서 회복할 방법은 없다”면서도 “이 서커스를 당장 끝낸다면 실추된 명예를 조금이나마 건질 수 있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잡지는 또한 “박 대통령의 사임은 조기 대선으로 정국 혼란을 매듭짓는 단초가 될 뿐만 아니라, ‘시스템은 서민들에게만 불합리하게 작동하고, 엘리트 집단은 언제나 처벌을 피한다’는 대중의 인식을 제고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유빈 인턴기자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제5차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서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