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내년 4월 퇴진ㆍ6월 대선은 대통령 면죄부 시나리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추미애 “내년 4월 퇴진ㆍ6월 대선은 대통령 면죄부 시나리오”

입력
2016.12.02 10:05
0 0

“靑의 속셈인 비박 묶어두고 야당 분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국일보 자료사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2일 새누리당의 ‘내년 4월말 퇴진ㆍ6월 조기 대선’ 당론과 관련해 “대통령에 대한 면죄부 시나리오”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최종 종착지는 보수 재집권 전략으로 연결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탄핵만이 어지러운 정국을 수습할 유일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새누리당 비박근혜계가 대통령이 놓은 덫에 걸려 오늘 탄핵이 불발됐다. 200만 촛불과 온 국민은 오늘을 똑똑히 기억할 것”이라며 “청와대의 속셈은 비박을 묶어두고 야당을 분열시키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또 “그렇게 당하고도 친박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비박의 결정에 인간적인 연민마저 느껴진다. 아직까지 성난 민심보다 국정농단의 공동정범이자 피의자인 대통령이 더 무서운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야권의 탄핵안 발의와 관련해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뒤늦게라도 탄핵대열에 동참한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비박계 의원들에게도 “여러분이 서야 할 곳은 헌법을 유린한 자의 옆이 아니라 헌법을 지키는 국민이다. 진심으로 탄핵대열 동참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야권은 튼튼한 야권 공조를 통해 탄핵가결로 화답해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일시적으로 탄핵을 막은 것처럼 보이지만, 즉각 퇴진과 즉각 탄핵을 요구하는 국민 민심은 더 강렬해졌다. 내일도 6차 촛불은 여지없이 광장에 모여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