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2일” 했는데… 박지원 반대로 무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철수가 “2일” 했는데… 박지원 반대로 무산

입력
2016.12.02 04:40
0 0

탄핵 표결 시점 놓고 국민의당 사령탑 갈등

국민의당을 이끄는 두 사령탑이 탄핵안 표결 시점을 두고 쪼개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1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제시한 탄핵안의 2일 표결 방침 입장에 적극 보조를 맞췄지만,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현실론을 앞세워 반대 입장을 고수하면서다.

겉으로는 탄핵안 처리를 둘러싼 전략 차이로 보이지만, 당 운영을 둘러싸고 내재됐던 두 사람의 갈등이 폭발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국민의당 중진 의원은 “안철수 사당(私黨)이 박지원 사당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불만이 폭발했다”고 말했다.

탄핵안 처리 시기를 두고 국민의당은 두 사람의 대립으로 하루 종일 롤러코스터를 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발의, 2일 표결’ 방침을 통보해오자 당 비대위 회의에서 “만약 부결되면 국회가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는 꼴이 된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자 여론은 탄핵안을 지연시키려는 꼼수 아니냐며 들끓었고, 안철수 전 대표가 부랴부랴 2일 탄핵안 처리를 할 수 있도록 의원들을 독려하겠다며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다..

오후 2시에 열린 의원총회에서는 두 사람이 정면 충돌했다. 먼저 말문을 연 박 위원장은 “탄핵안은 발의가 아닌 가결이 목표다”며 “9일에 기회를 보자”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안 전 대표를 겨냥한 듯 “민주당이 그렇게 하더라도 우리는 과민반응 하지 말아야 한다. 지금은 한 사람의 열 걸음이 아니라, 열 사람의 한 걸음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바통을 이어 받은 안 전 대표는 “새누리당은 탄핵을 거부하고 일방적으로 대통령에 대한 퇴진 일정을 잡았는데 그럴 자격이 없다”고 새누리당을 정면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당도 내일(2일) 탄핵안이 통과될 수 있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위원장이 이어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서 2일 탄핵안 처리 거부 의사를 분명히 밝히면서 야권의 탄핵 협상은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여론의 역풍이 거세지자 국민의당은 서둘러 ‘5일 탄핵안 처리’란 절충안을 내놨다. 안 전 대표는 “합리적 중재안”이라고 뒤늦게 봉합에 나섰지만, 박 위원장과의 갈등만 고스란히 노출됐다는 평가다.

강윤주 기자 kkang@ah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