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혐오' 가사 항의에…DJ.DOC, 촛불집회 출연 무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성 혐오' 가사 항의에…DJ.DOC, 촛불집회 출연 무산

입력
2016.11.26 13:35
0 0

그룹 DJ.DOC(김창렬·이하늘·정재용)의 시국 가요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이며 이들의 촛불집회 출연이 무산됐다.

'박근혜 정권퇴진 비상 국민행동'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6일 촛불집회에서) 예정된 DJ.DOC의 공연이 취소됐다"고 25일 밤 11시께 공지했다.

이 같은 출연 무산은 DJ.DOC이 무료로 배포한 시국 가요 '수취인분명'(미스박)의 노랫말에 여성 혐오적인 요소가 다분하다는 일부 여성 관련 단체들의 항의 때문으로 알려졌다.

DJ.DOC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집회 주최 측으로부터 출연 불가를 전달받았다"며 "주최 측에 여성 혐오 가사라는 일부 단체의 항의가 잇달았다는데 이 곡은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을 한 인물들에 일침을 가하는 '디스' 곡이다. 여성 혐오라는 지적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잘 가요 미스(테이크) 박 쎄뇨리땅' 등의 가사를 문제 삼았는데 '미스 박'에는 '미스테이크 박'이란 뜻이 담겼고, '쎄뇨리땅'은 '세뇨리타'(스페인어로 아가씨)가 아니라 새누리당을 꼬집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의미 있고 평화로운 집회인 만큼 누가 될까 봐 불참 요구를 받아들였다"며 "무대에 서지 않더라도 촛불집회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 참여하든지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