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집단 탈당 땐 정계 개편 가능성

추가 집단 탈당 땐 정계 개편 가능성
남경필(오른쪽)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22일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5선 의원을 지낸 남 지사는 원조 쇄신파, 3선인 김 의원은 현역 개혁파다. 두 사람의 탈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공범으로 지목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일조한 새누리당을 향한 ‘사망선고’로 받아들여진다.

두 사람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헌법의 가치를 파괴하고 사익을 탐하는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최고의 권위를 위임 받을 자격이 없다”(남 지사),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을 막기는커녕 방조하고 조장하고 비호했다”(김 의원)며 탈당을 선언했다.

남 지사는 “정당이 특정인이나 특정세력의 사익을 위해 존재하는 순간 존재 이유는 사라진다”며 박 대통령의 친위대로 전락한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김 의원도 “벌인 죄도 기가 막히건만 시치미를 떼고 도리어 역정을 내는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파렴치의 극치”라며 “제1당이자 집권당인 새누리당은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질 의지와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들의 탈당 뒤 행보는 당장은 박 대통령 탄핵에 힘을 보태는 것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새로운 보수세력의 집결에 맞춰져 있다. 김 의원은 “국민이 정치권에 주신 명령은 헌법에 따른 조치인 즉각 탄핵 착수”라며 “의원 개개인이 본인들의 입장을 선연하게 드러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아가) 저와 남 지사는 진정한 보수의 중심을 다시 세우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권이 탄핵 정국으로 돌입한다면 새누리당 내부가 찬반으로 갈리면서 추가 탈당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 비박계의 한 축인 김무성 전 대표 역시 잔류하면서 당을 개혁할지, 당을 떠나 새 세력을 구축할지를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를 비롯해 비상시국위원회에 참여하는 비박계 의원들이 집단 탈당한다면 여야를 아우르는 정계개편도 가능하다. 남 지사는 “이제 기존의 보수와 진보를 뛰어넘는 건전한 중도세력이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새누리당 의원들이) 자신의 정치철학을 담아 결단하기를 기다린다”고 밝혔다. 이들의 탈당으로 새누리당 소속 광역단체장은 6명에서 5명으로, 소속 의원은 129명에서 128명으로 줄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복도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