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영덕 - 울진군, 해방풍 주산지 경쟁
알림

영덕 - 울진군, 해방풍 주산지 경쟁

입력
2016.11.21 20:00
0 0

영덕군이 먼저 지역특화사업 육성

울진군도 가공산업 뛰어들어 경쟁

“제살 깎아먹기 식… 공멸 우려”

경북 영덕군의 한 비닐하우스에 재배 중인 해방풍. 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의 한 비닐하우스에 재배 중인 해방풍. 영덕군 제공

경북 울진군과 영덕군이 ‘해방풍’ 주산지 경쟁에 나서 제살 깎아먹기 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영덕군이 먼저 자유무역협정(FTA)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특화 시범사업으로 해방풍 단지 조성에 나서자 울진군도 뒤따라 재배ㆍ가공산업에 뛰어들고 있다.

영덕군은 바닷가 모래땅에 자생하는 해방풍(海防風) 연중 재배기술을 개발,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나섰다. 지난해 7,000㎡ 부지에 이중 수막 하우스 12동을 건설, 연중생산체제를 갖췄고, 올 현재 15㏊인 재배면적도 2020년까지 100㏊로 확대해 영덕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육성 중이다.

해방풍은 국내 바닷가 모래땅에 흔히 볼 수 있는 식물로, 줄기와 잎은 나물로 먹을 수 있고 뿌리는 말려 해열ㆍ진통제 등으로 쓴다. 중풍과 감기, 관절통 치료에도 효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영덕군농업기술센터는 자연산을 채취, 나물이나 약용으로 사용해 온 해방풍의 가치를 확인하고 재배기술을 개발, 보급해왔고, 관내 농민들은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재배하고 있다.

군은 자체 채종포 운영, 친환경 농산물 인증, 지리적표시제 도입 등 영덕 해방풍 브랜드가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 해방풍의 약리효과를 규명하고 가공기술 개발에도 나섰다.

이 같은 지원책에 힘입어 최근 영덕군의 한 주류제조업체에선 해방풍을 첨가한 약주와 막걸리를 제조, 백화점 납품에 성공하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해방풍의 상업적 가치가 인정되자 바로 옆의 울진군도 가세했다.

군은 지난3월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 일대에 해방풍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자생지보존과 육묘장 조성, 가공품 개발에 나섰다. 7월엔 울진해방풍영농조합법인을 설립하고 지리적표시, 단체표장 등록과 해방풍 차 등 가공품 개발과 관광을 연계한 6차산업으로 육성한다는 복안이다.

손용원 울진군 농업기술센터장은 “울진군은 재배 면적을 크게 확보하기 어려워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6차 산업에 주목하고 있다”며 “영덕군에 기술전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영덕군은 울진군에 기술전수를 거부하는 등 경계심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경동 영덕군 농업기술센터장은 “영덕군도 해방풍을 이용한 가공품을 개발 중인데 인근 지자체에서 같이 하게 되면 경쟁력 약화를 피할 수 없다”며 기술전수 불가 방침을 밝혔다.

이 때문에 두 지자체는 해방풍의 약리성분 분석도 각각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지역 농민들은 “특정 작물이 좀 된다 싶으면 너도나도 뛰어들어 과잉생산과 가격 폭락 등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며 “경북도나 중앙정부가 나서 교통정리를 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20년 전에도 울진군과 영덕군은 대게 원조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었다. 울진군과 영덕군은 서로 울진대게, 영덕대게가 원조라고 다퉜다.

이정훈기자 jhlee0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