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안희정 “대통령은 실질적 임기 종료를 인정해야”
알림

안희정 “대통령은 실질적 임기 종료를 인정해야”

입력
2016.11.07 10:00
0 0

“김병준,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총리직 수락 철회해야”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백남기 농인 영결식에 참석한 문재인(앞줄 왼쪽)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희정(오른쪽) 충남지사가 박수치고 있다. 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백남기 농인 영결식에 참석한 문재인(앞줄 왼쪽)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희정(오른쪽) 충남지사가 박수치고 있다. 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안희정 충남지사는 7일 “대통령께서는 박근혜 정부의 실질적 임기를 끝났음을 인정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의회와 협의할 것을 선언하라”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은 이미 민심의 바다에서 탄핵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김병준 총리 후보자에 대해선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총리 수락을 철회하고 사퇴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는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총리 제안을 수락하셨을 것이라 믿는다. 내가 아는 김 후보자는 그런 분이셨다. 그 믿음으로 감히 직언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 상황을 어떻게든 도망가려고만 할 뿐 책임 있는 어떤 행동도 하지 않고 있다. 참여정부 출신 총리 내정자와 김대중정부 시절 비서실장을 앞세워 민심의 탄핵을 모면하려 급급하다”며 “거짓 눈물과 거짓 반성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행정부와 의회는 기능이 정지됐고, 국정은 난파선처럼 표류하고 있다. 보다 못한 국민이 광장에 촛불을 밝히고 있다”며 “새누리당은 지도부를 교체해 야당 지도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협조 체계를 만들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