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朴대통령, 시위 때 관저 머물러..."하야" 함성 들렸을 듯

알림

朴대통령, 시위 때 관저 머물러..."하야" 함성 들렸을 듯

입력
2016.11.07 04:40
0 0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2차 국민행동 및 촛불집회'.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5일 서울 광화문에서 촛불 시위가 열리는 동안 주로 청와대 관저에 머물렀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박 대통령이 여느 주말과 다름 없이 조용히 지낸 것으로 안다”면서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고 나서 박 대통령이 관저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길어졌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관저에서 촛불시위 관련 보도를 챙겨보며 민정수석실과 경찰 등의 시위상황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촛불을 들고 나온 20만명(주최측 추산ㆍ경찰 추정 4만5,000명)이 박 대통령을 향해 외친 “하야하라!” “퇴진하라!”는 구호와 노래들은 관저에서도 들렸을 가능성이 크다. 관저 뒤편의 북악산이 방음벽 역할을 해, 광화문에서 울리는 소리가 청와대까지 그대로 전달되기 때문이다. 더구나 5일 밤엔 삼청동과 효자동 등 청와대 주변의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청와대가 그야말로 적막에 휩싸여 있었던 만큼, 박 대통령에겐 광화문광장의 성난 외침이 더 크게 들렸을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2008년 6월 광우병 쇠고기 촛불 시위 때 청와대 뒷산에 올라 광화문에서 울려 퍼진 ‘아침이슬’을 들었다고 고백했었다. 이 전 대통령은 쇠고기 파동 특별기자회견에서 “캄캄한 산 중턱에 혼자 앉아 시가지를 가득 메운 촛불 행렬을 보면서 국민을 불편하게 만든 제 자신을 책망하고 돌아봤다”면서 허리를 숙인 바 있다.

최문선 moons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