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자금 1조원, 이달 중순 국내 주식 쇼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연금 자금 1조원, 이달 중순 국내 주식 쇼핑

입력
2016.11.03 09:18
0 0

국내 증시 ‘큰손’인 국민연금이 이르면 이달 중순부터 위탁 운용사를 앞세워 1조원 규모의 주식 쇼핑에 나선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국내 주식가치, 액티브퀀트, 중소형주형 등 3개 부문에서 1조원대 자금을 맡길 위탁 운용사를 다음 주에 선정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다음 주말까지 투자위원회를 열어 이 안건을 확정할 방침이다. 국민연금의 한 관계자는 “그간 운용 성과(트랙 레코드) 등을 토대로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늦어도 다음 주까지 위탁 운용사 선정 절차를 마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가치주나 중소형주를 전문으로 투자해 온 운용사가 많지 않은 편”이라며 주식형 펀드 운용 성과, 경험 및 규모 등 다양한 요소가 선정기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음 주까지 선정 작업이 끝나면 국민연금은 위탁 운용사와 계약 체결 등으로 거쳐 이르면 이달 내 1조원대 자금을 주식시장에 투입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 측은 “자금 투입은 이달 내 이뤄질 수 있다”며 “위탁 운용사와 계약 작업 등을 진행하고 시장 상황을 보고서 정확한 자금 투입 시점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돈은 미국 대선 불확실성과 ‘최순실 게이트’ 영향으로 먹구름이 낀 국내 증시에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들 악재에 영향을 받아 코스피는 전날 1,980선이 붕괴했고, 코스닥은 3% 넘게 하락해 600선에서 턱걸이했다. 특히 최근 들어 낙폭이 컸던 코스닥 시장 종목이나 중소형주가 반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오승훈 대신증권 투자전략실장은 “국내 증시에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둔 불안감이 영향을 주고 있지만 펀더멘털(기초여건) 등 다른 요인을 보면 추가 하락 위험이 크지 않다”며 “미국 대선 이후 바닥을 다지고 방향을 결정하는 데 국민연금 자금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달 8일 미국 대통령 선거와 국민연금의 중소형주 위탁운용사 선정과 자금 집행 개시 등으로 코스닥·중소형주 시장의 분위기가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민연금은 또 연말까지 추가로 직접 투자할 수 있는 자금으로 최대 20조원 정도를 확보해 놓고 있다. 국내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면 추가 투자에 나설 수 있는 셈이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국내 주식에 투자할 여력은 어느 정도 있지만 반드시 연말까지 소진해야 하는 건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해외 주식이나 채권 등 다른 자산과의 투자 비중, 시장 여건, 장세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추가 투자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은 현재 국내 증시에서 직접과 간접투자 형태로 100조원 규모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