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거국중립내각 현실적으로 어려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철수 “거국중립내각 현실적으로 어려워”

입력
2016.10.31 20:00
0 0

장관 추천 과정 정쟁 우려

“여야 합의 총리로” 거듭 주장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31일 “거국내각을 하려면 여야가 다 모여 어느 장관은 어느 당에서 추천할지 등에 대한 합의가 있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굉장히 어렵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 참석 후 취재진과 만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거국내각을 말씀하셨을 때 저는 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해 다음날 여야 합의 총리를 제안했다”며 거국중립내각 대신 여야 합의 총리제를 주장했다. 그는 “여야가 합의한 총리를 뽑고, 이에 따라 총리가 실질적인 권한을 갖고 (장관을) 추천하면 청문회 등을 통해 국회가 검증하는 게 훨씬 더 현실적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여야 간 장관 추천 논의가 자칫 정쟁으로 흐르고 최순실씨 국정농단 의혹의 진상규명은 뒷전으로 밀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안 전 대표는 전날에도 “보도에 따르면 외국 정부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더 이상 책임 있는 대한민국의 대표로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라며 “외교까지도 새 총리와 내각으로 넘겨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연석회의에선 “국정농단의 주범인 최순실이 만든 김기춘ㆍ우병우 라인이 국가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치밀한 대응을 시작했다”며 “정부와 여당은 석고대죄는커녕 국민을 향해 조직적 공작을 작전 펼치듯 기획대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