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용서해 주십시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최순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용서해 주십시오”

입력
2016.10.31 15:30
0 0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모자와 안경을 쓰고 도착했다(맨 오른쪽). 최 씨는 시위하는 시민과 기자단을 거치는 중에 신발 한 짝이 벗겨졌다(가운데 붉은 원). 이후 검찰 청사 안에 들어선 최 씨에게선 안경과 모자도 보이지 않았다 .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씨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지검장)는 31일 오후3시 최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최씨는 검은색 에쿠스 차량을 타고 3시 정각에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감색 모자를 푹 눌러쓰고 스카프를 한 채 얼굴을 가린 최씨는 손으로 입을 막고 차량에서 내렸다.

최씨는 심정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울먹이며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밀려드는 취재진에 밀린 최씨는 걸어가다가 균형을 잃고 주저앉아 신발이 벗겨지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현장에서 “최순실 구속, 박근혜 하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최씨는 청사를 통과하면서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으며, 조사실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면서 “국민 여러분들 용서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경재 변호사는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변호인으로서 조력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씨가 공황장애로 신경안정제를 복용하고 있으며, 전날에는 서울시내 호텔에서 묵었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미르ㆍK스포츠재단을 설립하면서 대기업들로부터 800억원대 기금을 강제 모금하는데 관여하고, 이들 재단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씨는 박 대통령의 연설문 등 청와대 중요 문건을 태블릿PC에 보관해 불법적으로 넘겨 받고, 부당하게 국정에 개입한 혐의도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울먹이는 최순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하고 있다. 수많은 언론이 취재를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하며 타고 온 차량. 홍인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