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백남기씨 부검영장 2차 집행 시도 실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찰, 백남기씨 부검영장 2차 집행 시도 실패

입력
2016.10.25 19:13
0 0

투쟁본부 강력 반발…유족 "부검 불가" 입장 재확인

경찰 "영장 집행못해 발생하는 사인 논란은 투쟁본부 책임"

경찰이 고 백남기 농민에 대한 부검영장 강제집행을 재시도한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백남기 투쟁본부 관계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25일 고(故) 백남기 농민 시신 부검영장(압수수색 검증영장) 2차 집행을 시도했으나 유족 반대로 또다시 무산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백씨 시신이 안치된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부검영장 집행을 시도했다.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이 형사들을 대동하고 장례식장 입구에 도착하자 백남기 투쟁본부 소속 300여명이 강하게 반발하며 진입을 막았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등이 경찰을 인솔해 장례식장 건물 앞에 설치된 투쟁본부 천막으로 이동, 영장 집행 관련 협의를 했다.

경찰은 명확한 사망 원인 규명을 위해 부검이 필요하다며 유족 측에 거듭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나 유족은 1차 집행 시도 때와 마찬가지로 경찰을 직접 접촉하기를 거부한 채 법률대리인을 통해 부검 수용 불가 입장을 전했다.

이후 경찰은 내부 논의를 거쳐 오후 5시45분께 영장 집행을 중단한다는 방침을 밝힌 뒤 철수했다.

홍 서장은 "투쟁본부에서 극렬히 저항한 사이 날이 저물고, 야간집행에 따른 안전사고 불상사가 우려돼 강제집행하지 않고 철수한다"며 "영장을 집행하지 못해 발생하는 사인 관련 논란 등 책임은 모두 투쟁본부 측에 있다"고 말했다.

투쟁본부는 경찰 철수 후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과 경찰은 영장 재청구 시도를 중단해야 하고, 재청구되면 법원은 이를 기각해야 한다"며 "부검영장 연장은 유족에게는 고문과 다름없는 너무나 잔인한 처사"라고 말했다.

백남기씨 딸 도라지씨는 "경찰이 포기하지 않으면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아버지도 못 쉬시는 만큼 마지막 가시는 길을 방해하지 말고 재청구를 포기하라"고 호소했다.

이날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형사 100여명과 경비병력 9개 중대 등 약 1천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투쟁본부 측도 장례식장 건물 곳곳에 인원을 배치하고, 병원 내부에 각종 물품으로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경찰 진입에 대비했다.

이날은 법원이 부검에 관한 유족과 협의 등 조건을 명시해 발부한 부검영장 집행 만료일이다. 그러나 이철성 경찰청장이 "야간에는 집행하지 않겠다"고 말한바 있어 더는 집행시도가 없을 전망이다.

경찰은 검찰과 협의를 거쳐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앞서 23일 오전에도 영장 집행을 시도했으나 투쟁본부 측 반발이 거센 데다 유족이 부검 반대 의사를 표명하자 집행을 중단하고 철수했다.

백씨는 작년 11월14일 1차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가했다가 경찰 물대포에 맞아 쓰러져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받았으나 올 9월25일 사망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