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백남기씨 부검영장 집행 재시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찰, 백남기씨 부검영장 집행 재시도

입력
2016.10.25 15:14
0 0

투쟁본부 강력반발

경찰이 故 백남기 농민의 시신 부검영장 집행에 나선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백남기투쟁본부 관계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날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은 "유족측 반대 의사를 존중해 오늘은 철수하가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경찰이 25일 고(故) 백남기씨 시신 부검영장(압수수색 검증영장) 2차 집행에 돌입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 백씨 시신이 안치된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부검영장 집행을 시도하고 있다.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이 형사들을 대동하고 장례식장에 도착하자 백남기 투쟁본부 소속 600여명이 구호를 외치며 경찰 진입을 막고 있다.

경찰은 형사 100여명과 경비병력 9개 중대 등 약 1천명을 현장에 투입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23일 오전에도 영장 집행을 시도했으나 투쟁본부 측 반발이 거센 데다 유족이 부검 반대 의사를 표명하자 집행을 중단하고 철수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