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미르ㆍK스포츠 재단과 최순실씨 관련 의혹에 대해 처음으로 구체적 입장을 밝혔다. 우선“만약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 자금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 받을 것”이라고 말해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규명을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러나 두 재단 설립이 퇴임 후를 위한 것이란 의혹에 대해서는 “그럴 이유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관련 의혹이 처음 언론에 보도된 직후에는 “비상시국에 난무하는 비방과 확인되지 않은 폭로성 발언들은 우리 사회를 뒤흔들고 혼란을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최씨가 K스포츠재단을 자신의 딸 승마 훈련 등에 이용한 정황이 구체적으로 드러나는 등 관련 의혹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한 달 만에 검찰수사를 통한 정면돌파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야당의 거센 공세만 아니라 새누리당 내에서도 검찰 수사 불가피론이 제기된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이제 공은 검찰로 넘어갔다. 그 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들을 얼마나 규명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씨의 불법행위만이 아니라 재단설립 및 재원 모금 과정에 권력실세 개입 등에 대해서 낱낱이 진상을 밝혀야 한다. 하지만 그간 검찰 행태에 비춰 꼬리 자르기 식으로 최씨의 개인비리만 밝혀내고 청와대 등 권력의 개입에 대해서는 면죄부를 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특히 박 대통령이 이날 두 재단 설립 경과와 문화융성ㆍ창조경제 분야에서 거둔 성과를 설명하며 기업들의 순수한 참여 의지에 찬물을 끼얹어지는 상황을 우려한 것은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게 아니냐는 논란을 부를 만하다.

두 재단 설립과 모금 과정에서 권력실세의 입김이 작용하지 않고서는 설명하기 어려운 일들이 숱하게 벌어졌다. 그에 대한 진상이 사실대로 규명되지 않는다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 또 한가지 분명히 해야 할 것은 박 대통령과 최씨와의 관계다. 그 동안 최씨가 이 정권의 비선실세라는 소문이 파다했고, 실제로 그런 정황들이 이번 의혹에서도 드러나고 있다. 그런데도 청와대는 벌써부터 최씨의 호가호위(狐假虎威) 운운하며 박 대통령과의 연관성 차단에만 급급한 기색이다. 최씨 및 그의 아버지 고 최태민씨와 관련된 소문들은 오랫동안 박 대통령에게 씌워진 멍에와 같았다. 이번 기회에 그런 관련 의혹을 확실하게 해소하고 정리해 그 멍에에서 벗어날 수 있어야 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