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패산터널 인근 총격 사건] 강북서 형사과장 일문일답

범행 동기 진술도 오락가락
피의자 검거 때 시민 3명 도와
서울 강북경찰서 조광현 형사과장이 19일 발생한 오패산터널 총격 사건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북경찰서는 19일 서울 강북구 오패산터널 인근 총기 난사 사고에 대해 이날 저녁 브리핑을 열고 “피의자 성모씨가 사용한 총은 조잡한 사제 총 16정”이라며 “쇠파이프와 나무로 만들어 심지에 불을 붙이면 쇠구슬이 발사되는 형태”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강북서 조광현 형사과장과의 일문일답.

-확인된 총은 몇 정인가.

“현재까지 사제총 16정이다. 제대로 된 총이 아니다. 조잡하다.”

-총 작동 방식은.

“관이 여러 개 붙어 있고 심지가 나와 있어 그 심지에 불을 붙이면 타 들어가서 발사된다. 그렇게 진술하고 있는데 실제 작동하는지는 검증해봐야 한다. 심지를 한 번 쓰면 다시는 못 쓴다. 총알이 이미 다 장전이 돼 있다.”

-연속 발사가 가능한가.

“불가능하다. 하나마다 심지에 불 붙여야 나가고 그게 여러 개 있는 거다. 용의자의 말이다. 파이프가 4개 붙어 있으면 4번 쏠 수 있다.”

-가방에 16정을 넣고 다녔나.

“숲 속에서 일부 발견됐고, 가방에 넣었던 게 있다.”

-실탄은 없었나.

“실탄 장전하는 식이 아니다. 방아쇠를 당기는 게 아니라 구슬 같은 쇠 종류를 쏘는 것이다.”

-총 하나당 한 발인가.

“쏠 수 있는 쇠파이프가 나무 주변에 여러 개 붙어 있다.”

-경찰도 실탄 격발했나.

“현장에서 실탄 3발, 공포탄 1발 쐈다.”

-사제 폭발물도 있나.

“압수한 물건 중 이른바 폭발물이 있다. 요구르트병에 뭔가를 채워서 심지를 물려놨다. 안에 들어 있는 물질과 폭발하는지 여부는 확인 못 했다.”

-총은 본인이 만들었나.

“그렇게 이야기했다.”

-피의자가 조끼를 입고 있던데.

“서바이벌 게임 할 때 입는 것 같은 방탄조끼다. 방탄 기능 있는지는 확인해봐야 한다.”

-계획 범죄 가능성은.

“동기가 오락가락 하고 있다.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알아봐야 한다.”

-피의자 상태는.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것 빼고는 정상적이다.”

-검거를 도운 시민은 몇 명인가.

“3명으로 보인다. 처음에 2명이었는데 나중에 1명이 더 와서 자기가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