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ㆍK재단 관련 최순실 의혹
풀지 않으면 큰 짐 될 것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기억 안 나” 文발언에 놀라
19일 오전 서울 세종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원희룡(왼쪽) 제주도지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여권 잠룡으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지사는 19일 차기 대권주자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대연정 팀워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르ㆍK스포츠재단에서 불거진 비선실세 최순실씨 의혹에 대해 “국민적 의혹이면 풀고 가야지 풀지 않으면 (정권에) 더 큰 짐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저에게 국가 권력구조를 짤 기회가 주어진다면 반 총장을 모시고 문 전 대표로 대변되는 야3당의 구체적인 고민을 취합해서 갈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원희룡 세대’가 나서 대연정ㆍ권력분점ㆍ사회적 대타협이 가능한 정치문화를 만들겠다”며 “젊은 세대인 안희정 충남지사, 남경필 경기지사,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등과도 같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정치인들이 소속에 얽매이지 말고 국정의 방향과 분야별 정책을 토론하고 협약하고 실천하는 테이블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선 “어떤 경우에도 선출되거나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이 개입하고 작용할 때 항상 문제가 됐다”고 지적했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에 대해서는 “정무적 판단을 먼저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검찰 수사 발표 이전에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문 전 대표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한 것에 대해 “그런 말을 해서 놀랐다”면서 “당시 치열한 토론을 한 것으로 아는데 기억이 안 난다고 하는 건 개인적 실수를 한 것이거나, 정치 공방에 치우쳐 사안을 너무 가볍게 여긴 게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반 총장에 대해서는 “유엔 사무총장을 하면서 모든 국가에서 나타나는 갈등에 대한 안목과 경륜을 가지고 있어, 이 부분에 기대감이 있다”며 “개인적으로 매우 가깝고 편해 험담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남경필 지사가 띄운 모병제 도입 주장의 경우 “아이디어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도 “지금 바로 가자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부정적으로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