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식 전 포항시장 용인 야산서 목매 숨진 채 발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장식 전 포항시장 용인 야산서 목매 숨진 채 발견

입력
2016.08.27 15:51
0 0

정장식(66) 전 포항시장이 자택 인근 야산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5분쯤 정 전 시장은 경기 용인시 수지구 불곡산 한 등산로에서 넥타이로 목을 매 숨져 있는 채로 발견됐다.

앞서 오후 6시 30분쯤에는 정 전 시장에 대한 미귀가 신고가 접수됐다. 정 전 시장의 가족들은 “평소 등산을 가서 2∼3시간 지나면 돌아오곤 했는데, 오후 2시쯤 나가서 아직 귀가하지 않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정 전 시장 가족과 지인들이 자택 뒤편 야산 등산로 인근에서 등산복 차림으로 숨져 있던 정 전 시장을 발견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유족들은 경찰조사에서 “4년 전 선거에 떨어지고 난 뒤부터 심리적으로 힘들어하고 우울증세를 보여 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어 정 전 시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정 전 시장은 1972년 행정고시(12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으며 1998년∼2006년 포항시장을 지냈다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포항 남구ㆍ울릉 지역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