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LG의 위기 지운 김지용, 두산에 전날 패배 설욕
알림

LG의 위기 지운 김지용, 두산에 전날 패배 설욕

입력
2016.08.03 23:19
0 0

▲ 김지용/사진=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LG가 두산을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위기에서 마운드를 지켜낸 김지용의 활약이 돋보였다.

LG는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7-5로 이겼다. '잠실 라이벌' 답게 접전이 계속됐다. LG는 1-2로 뒤진 4회 오지환의 적시타와 양석환의 투런포를 묶어 3점을 내며 4-2로 경기를 뒤집었고 5회에 또 한 점을 내며 달아났다.

하지만 두산의 추격은 만만치 않았다. 두산은 4회 류지혁의 희생 플라이와 6회 김재호의 홈런으로 5-4로 따라 붙으며 LG를 압박했다.

두산이 계속해서 따라오자 LG도 조급해지기 시작했다. LG는 5-4로 앞선 7회 세 번째 투수 진해수를 올렸지만, 진해수는 선두타자 김재환에게 볼넷을 내준 뒤 후속 에반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2루에 놓였다.

자칫 흐름을 넘겨줄 수 있는 상황에서 LG는 김지용 카드를 꺼냈다. 위기에서 마운드에 오른 김지용은 침착하게 자신의 투구를 이어나갔다. 그는 첫 타자 오재일을 유격수 뜬공으로 돌려세운 뒤 허경민과 최재훈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했다.

김지용의 호투로 위기를 넘긴 LG는 8회 히메네스의 2타점 적시타로 다시 7-4로 차이를 벌렸다.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는 타점이었다. 경기 후 김지용은 "위기 상황이 긴장이 되지만 더 즐기려고 노력한다. 위기 상황에서 오재일 선수만 넘기면 막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팀이 승리해 무엇보다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광주에서는 한화가 KIA의 연승 행진을 저지하며 8-1로 이겼다. 한화 선발 이태양은 6⅓이닝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을 챙겼다. 후반기 들어 분위기를 타며 7연승을 달렸던 KIA는 타선의 침묵 속에 연승도 멈췄다. 부산에서는 롯데가 넥센을 6-5로 이겨 5연패를 탈출했다. 롯데는 5-4로 앞선 9회초 동점을 허용했지만 9회말 넥센의 끝내기 실책으로 승기를 잡았다.

잠실=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반기문, 리우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선다

‘양궁 뜨고 태권도 지고’ 한국 金 8~13개의 최대변수

카카오, 하트펀딩 오픈…후원 방식 다각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