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하산 없이 아찔한 스카이다이빙 성공(영상포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낙하산 없이 아찔한 스카이다이빙 성공(영상포함)

입력
2016.08.01 16:19
0 0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했다. 루크 에이킨스는 시속 192km에 달하는 하강속도로 자유낙하 2분만에 목표지점인 그물망에 접근해 안착했다. 12세 때부터 스카이다이빙을 시작한 에이킨스는 30년간 1만 8천여회의 스카이다이빙에 성공했다. 사진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에서 훈련 중 헬리콥터에서 뛰어내며 미소를 짓고 있는 루크 에이킨스의 모습. AP 연합뉴스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했다. 루크 에이킨스는 시속 192km에 달하는 하강속도로 자유낙하 2분만에 목표지점인 그물망에 접근해 안착했다. 12세 때부터 스카이다이빙을 시작한 에이킨스는 30년간 1만 8천여회의 스카이다이빙에 성공했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했다. 루크 에이킨스는 시속 192km에 달하는 하강속도로 자유낙하 2분만에 목표지점인 그물망에 접근해 안착했다. 12세 때부터 스카이다이빙을 시작한 에이킨스는 30년간 1만 8천여회의 스카이다이빙에 성공했다. 사진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에서 훈련 중 헬리콥터에서 뛰어내며 미소를 짓고 있는 루크 에이킨스의 모습. AP 연합뉴스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한 가운데 사진은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하고 있는 모습. 가운데 녹색 수트가 루크 에이킨스. AP 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하고 있다. 루크 에이킨스는 시속 192km에 달하는 하강속도로 자유낙하 2분만에 목표지점인 그물망에 접근해 안착했다. EPA 연합뉴스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한 가운데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는 에이킨스의 모습(가운데 녹색 수트). EPA 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의 7600m 상공에서 미 스카이다이버인 루크 에이킨스가 낙하산 없이 스카이다이빙을 한 후 지상 20층 높이에 설치된 대형 안전그물망에 착지하는 데 성공한 가운데 동 에이킨스가 아들을 안아올리며 성공을 기뻐하고 있는 모습(가운데 녹색 수트). EPA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