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당권주자들도 “우병우 수석 물러나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새누리 당권주자들도 “우병우 수석 물러나야”

입력
2016.07.22 04:40
0 0

6명 중 5명이 사퇴 필요성 지적

비박계 김용태ㆍ정병국ㆍ주호영

“더 버티면 본인만 옹색해져” 강경

친박 이주영ㆍ한선교도 완곡한 사퇴론

“책임질 땐 다 털어놓고 책임져야”

당 중진들까지 “현명한 선택을” 압박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한국일보 자료사진

처가의 땅 매매 의혹 등 도덕성 시비에 휘말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를 두고 새누리당 당권주자들이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일보가 8ㆍ9 새누리당 전당대회 출사표를 던진 주자 전원의 견해를 21일 조사한 결과, 1명을 제외한 모두가 우 수석이 사퇴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정면돌파 기류에도 불구하고 여권 내에서 우 수석의 사퇴론은 점차 확산되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5면

당대표 도전을 선언한 의원 6명 중 비박계 주자들이 가장 강경하게 우 수석의 자진사퇴를 주장했다. 공직 기강 확립과 인사 검증, 사정기관 총괄을 담당하는 민정수석의 자리를 지키며 검찰 수사를 받는 건 부적절하다는 취지에서다. 김용태(48ㆍ3선) 의원은 “더 버티면 본인만 더 옹색해진다”, 정병국(58ㆍ5선) 의원은 “자진 사퇴해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주호영(56ㆍ4선) 의원도 “검찰조사 전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범친박계이거나 온건 친박으로 분류되는 주자들조차 사퇴 필요성을 완곡하게 표현했다. “책임 질 일 있을 땐 다 털어놓고 책임지는 게 참된 공직자의 자세”(이주영 의원, 65ㆍ5선), “진실은 본인 만이 알 테니 많은 고민을 해줬으면 좋겠다”(한선교 의원, 57ㆍ4선)는 것이다. 당권주자 중에선 친박계 이정현(58ㆍ3선) 의원 만이 “의혹 규명이 먼저”라며, 거취 문제에 대해 답하지 않았다.

당 중진들도 계파를 가리지 않고 우 수석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친박계 중진인 정우택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본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서는 스스로 현명한 선택을 해야 한다”, 비박계 중진 나경원 의원도 “본인이 거취를 정하면 정권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우 수석의 용퇴를 압박했다.

당권주자들은 우 수석 논란뿐 아니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경북 성주 배치 결정을 둘러싼 민심 반발과 함께 친박 실세 최경환ㆍ윤상현 의원, 현기환 전 정무수석의 총선 개입 파문 등 당ㆍ정ㆍ청의 난국에 대해서도 비판적 견해를 밝혔다. 성주 군민의 반발과 관련해선 당권주자들 모두가 “주민 불안과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대화하고 설득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녹취록 공개로 불거진 친박 실세들의 총선 개입 파문에 대해 비박계 주자들은 중앙윤리위 등 당 기구의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김용태ㆍ정병국 의원은 검찰 고발 등을 통한 사법 처리 가능성도 열어놨다. 반면, 친박계 주자인 이주영 의원은 “다시 분란의 소지가 돼선 안 된다”, 이정현 의원은 “정치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말해 진상 조사에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멀박’(멀어진 친박)인 한선교 의원은 “당사자들이 과오를 고백, 사죄한 뒤 당에서 이에 따른 징계를 하면 된다”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