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번째 '美의 축제' 여왕은 김진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60번째 '美의 축제' 여왕은 김진솔

입력
2016.07.08 22:38
0 0
8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제60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진에 선정된 김진솔씨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홍인기 기자

60번째 미의 여왕이 탄생했다.

8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60회 2016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김진솔(22·서울)씨가 영예의 진을 차지했다. 숙명여대 성악과에 재학 중인 김씨는 광고디렉터를 꿈꾸는 재원이다.

선은 신아라(21·광주전남), 문다현(20·인천)씨가 선정됐고, 미는 김민정(20·대구) 이채영(19·광주전남) 이영인(22·경남) 홍나실(24·서울)이 각각 뽑혔다.

이날 선발대회는 방송인 이경규와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손태영의 사회로 2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루나와 신인그룹 세븐틴이 축하 무대를 꾸몄다. 2002년 미스코리아 진 금나나씨 등 12명의 심사위원이 미의 제전의 심사를 맡았다.

라제기 기자 wenders@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8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제60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당선자 왼쪽부터 19번 미 이채영, 28번 미 홍나실, 34번 선 문다현, 12번 진 김진솔, 3번 선 신아라, 13번 미 김민정, 22번 미 이영인. 홍인기 기자
서울 김진솔이 8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60회 2016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출전해 비키니 심사를 받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8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제60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후보자들이 수영복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후보자들의 드레스 퍼레이드. 홍인기 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8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제60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가수 세븐틴이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가수 루나가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16 미스코리아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