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지난달 30일 성폭행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성폭행 혐의로 4차례 피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이 경찰에 첫 출석해 8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1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박씨는 이날 오전 2시15분까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박씨와 고소인들과의 성관계 당시 강제성이 있었는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1차 고소 여성이 제출한 속옷에서 나온 남성의 유전자정보(DNA)와 일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박씨의 구강세포를 채취했다. DNA 대조 결과는 내주 중 나올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질문에 성실히 답했으나 성폭행 혐의는 모두 부인했다”고 말했다. 다만 박씨는 첫 번째 고소 여성과 성관계 사실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0일과 16,17일에 걸쳐 4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박씨는 지난달 20일 첫 번째 고소인과 그의 남자친구 등 3명을 무고ㆍ공갈 혐의로 맞고소했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는 성폭행 사건에만 집중했고, 추후 박씨를 몇 차례 더 불러 맞고소 건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현재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하고 있는 박씨의 신분을 고려해 밤 늦도록 조사하지 않을 방침이었으나 출석 시간이 늦은 오후로 연기되면서 심야조사가 불가피해졌다. 조사를 마친 박씨는 피곤한 기색으로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서둘러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