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포츠경제 황지영] 배우 오연서, 전인화, 유동근, 박상면 등이 소속된 웰메이드예당이 이매진아시아(imagine asiaCo.,Ltd.)로 사명을 변경하고 새롭게 출발한다.

30일 관계자는 "국내 매니지먼트를 기반으로 영화, 드라마 투자 제작 등 엔터 업계 전반을 이끌고 향후 중국 컨텐츠 유통시장을 진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매진아시아는 매니지먼트뿐만 아니라 영화제작투자사 웰메이드필름, 드라마제작사 재미난프로젝트, 예능제작사 온다컴, 음반사업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등의 계열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이매진아시아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