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정책협의회 창립 회의...상생 위한 공동합의문 채택

충청권 4개 자치단체와 강원, 전북, 경북 등 중부권 7개 광역자치단체장들이 21일 대전시청 정책협의회 창립회의에서 상생발전을 다짐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김일재 전북 행정부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김관용 경북지사, 권선택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대전시 제공

한반도 허리에 위치한 중부권 7개 광역자치단체가 사회간접자본 확충과 상생발전, 공동번영을 위해 손을 잡았다.

권선택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김일재 전북 행정부지사, 김관용 경북지사는 21일 대전시청에서 중부권 정책협의회 창립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권선택 시장을 임기 1년의 회장으로 선출했다.

7개 시ㆍ도지사들은 창립회의를 통해 중부권 공동발전과 상생협력을 통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으로 우뚝 서는 것은 물론 시대적 소명을 다하기 위한 공동합의문을 채택했다.

공동합의문은 지역별로 필요한 14개 사회기반시설 확충 방안을 제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공동 노력하는 내용을 담았다.

각 시ㆍ도가 제시한 방안은 중부권 동서내륙철도 조기건설, 호남선 고속화 사업 추진, 세종~서울(세종~안성) 고속도로 조기 착공, 수서발 KTX 및 기존 KTX노선의 오송역 증편, 중부고속도(남이~호법)확장 조기 건설, 장항선 복선전철 조기건설, 수서발 고속철 전라선 증편 등이다. 또 동서 3축 5축 6축 고속도 조기건설, 서대전역 경유 KTX 여수 목포연결 및 증편,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반영,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반영, 남북 7축(간성~삼척~포항)고속도 조기 건설, 수서발 KTX 공주역 증편, 전주~김천 복선전철 조기 건설, 중부내륙철도 사업 반영 등이다.

이밖에 국회분원 세종 설치,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지원, 중부권 관광벨트 구축, 신라ㆍ중원ㆍ백제문화권 교류 등 중부권 7개 지역의 숙원ㆍ핵심사업의 해결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인사말에서 “7개 자치단체가 영남, 호남, 충청 등 지역 구분을 뛰어넘어 새로운 협력모델을 만들어 나가게 됐다”며 “7가지 색이 하나의 아름다운 무지개를 이루는 것처럼 실질적인 성과를 내는 협의체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각 시ㆍ도지사들도 “중부권이 국토의 허리로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며 “지역간 갈등과 대립을 넘어서 공존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선택 시장과 안희정 지사는 정책협의회 참석에 앞서 만남을 갖고 가수원~계룡~논산 호남선 고속화 사업의 성공적 추진 등 대전ㆍ충남 지역 철도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적극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