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한인 여고생 "위안부 문제 알리려" 교내 클럽 만들고 책도 출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美한인 여고생 "위안부 문제 알리려" 교내 클럽 만들고 책도 출판

입력
2016.06.21 13:11
0 0
미국에서 軍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한인 고교생 김예나 양(왼쪽 사진)과 그가 진행한 위안부 알리기 강의 '내가 그 증거입니다' 포스터연합뉴스

“교내 일본인 학생들의 반발이 거세지만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겪은 수모에 비하면 그것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굴하지 않고 보다 많은 미국인에게 위안부 문제를 정확하게 알릴 것입니다.”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의 뉴턴사우스고교에서 일본군 위안부를 알리는 ‘나비(Nabi) 클럽’을 결성한 김예나(12학년) 회장 21일 연합뉴스에 이렇게 각오를 밝혔다. ‘나비’는 일본군에 희생된 위안부들의 상징으로, 할머니들이 고통과 폭력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날갯짓을 할 수 있게 되기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중학교 1학년 때 부모와 미국으로 이민 온 그는 고교 1학년 때 뜻을 같이하는 한인과 미국인 학생들과 함께 나비클럽을 결성했다. 현재 회원은 모두 13명. 지난달 27일에는 교내 강당에서 일본군 위안부를 소재로 다룬 영화 ‘귀향’ 상영회를 열었다.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은 영화 관람 후 위안부 문제가 인권에 관한 인류의 보편적 문제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 양은 “영화 상영을 홍보할 때 우리 멤버 중 1명이 한 일본 학생에게서 항의를 받았다”며 “그 일본 학생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입을 닥치지 않느냐는 막말을 했다”고 전했다.

김 양이 나비클럽을 결성한 계기는 고교 1학년 때 교내 스피치대회에 참가한 것이었다. “미국 학생, 학부모, 교사들이 위안부 문제를 잘 모른다는 사실을 알았어요.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거나 들어봤더라도 정확히 무엇인지 모르는 학생들이 많았죠. 대회가 끝나고 객석에 있었던 친구가 저에게 ‘처음 들었고, 놀랍다’는 말을 하는 것에 충격을 받아 클럽을 만들었습니다.”

그는 우선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일러스트북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하버드대, 뉴베리스트릿 등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 일러스트북을 판매해 수익금 전액을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에 보내는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트위터와 네이버 블로그 등에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과 함께 재능기부에 참여할 일러스트 작가를 모집했다. 그때 200명이 넘는 일러스트 작가가 지원했고, 그 가운데 20명의 한국 작가와 함께 작업을 진행했다.

일러스트북 출간을 위해 교회를 다니며 모금활동을 펼쳤고, 컵케익·브라우니·도넛·피자 등을 팔아 자금을 모으는 '베이크 세일'도 학교에서 4차례 열었다. 페이스북이나 SNS에 모금 캠페인을 펼쳐 기부를 받는가 하면 지난해 광복절에는 서울 역삼동 코엑스에서 기금 마련 ‘버스킹 연주’도 열었다.

고교생활 내내 일본군 위안부 알리기에 나섰던 김 양은 대학 진학을 앞두고도 여전히 강한 의욕을 보인다. 한 달에 한 번씩은 모교에 찾아가 동아리 후배들과 활동 계획을 세우고, 일러스트북 판매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워싱턴=조철환특파원 chch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