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그룹 JYJ의 멤버이자 배우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연이어 고소를 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곱상한 외모와 더불어 연기력도 인정 받으며 반듯한 이미지를 구축했던 그룹 JYJ의 멤버이자 배우 박유천(30)이 성폭행 혐의로 연이어 고소를 당해 충격을 준 하루였다. 현재 군복무 중이라는 사실을 감안했을 때 사회적인 파장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16일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두 번째 피소도 사실무근”이라며 “박유천은 어떤 혐의라도 범죄가 인정될 경우 연예계를 은퇴하겠다”고 강한 어조로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 20대 여성 A씨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강남의 한 유흥주점 내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경찰에 속옷 등 증거물까지 제출하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그러나 A씨는 경찰에 신고한 지 닷새 만에 “강제성 없는 성관계였다”며 돌연 고소를 취소했다. 고소 취하로 박유천에 대한 성폭력 혐의는 벗겨지는 듯했지만, 대중은 “뒤통수 맞은 기분이다” 등으로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이런 와중에 또 다른 20대 여성 B씨가 등장했다. A씨가 고소 취하한 지 하루만인 16일 B씨가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박유천이 자신을 화장실에서 성폭행했다고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낸 것이다.

박유천의 소속사는 “두 번째 피소도 사실무근이며 명예훼손과 무고 등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펄쩍 뛰었다. 하지만 대중의 충격과 배신감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단 박유천이 지난해 9월부터 서울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이라는 사실 때문이다. 두 여성들의 주장대로라면 박유천은 군 복무 시기에 유흥업소를 드나든 것이다. 여론의 비난이 빗발치는 근본적인 이유다.

더불어 한 언론을 통해 박유천의 최근 6개월 근태현황이 공개되면서 대중의 질타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다. 그는 복무기간의 4분의 1 가량을 연가나 병가로 보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귀공자 스타일에 건실한 한류스타로 자리매김했던 박유천은 한 순간에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인물로 이미지가 추락한 것이다.

네티즌은 “전대미문의 사건이 아닌가 싶다”(co*****), “외모로 모든 걸 판단하면 안 된다는 걸 다시 한번 깨우친다”(my******), “평소 무성실에 대한 대가다”(pk*****)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소속사는 “현재 박유천은 큰 정신적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첫 번째 피소에 대한 박유천의 진술 조사가 시작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근거 없는 또 다른 피소 또한 보도를 통해 접한 만큼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전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