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의 느린 풍경] 어느 별에서 왔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최흥수의 느린 풍경] 어느 별에서 왔니

입력
2016.06.05 17:00
0 0

소설이나 영화 속 캐릭터는 스토리 못지 않게 중요한 요소다. 대구 달성 가창면의 테마파크 힐크레스트에 세워놓은 조형물(왼쪽 사진)과 충북 진천의 초평 저수지 산책로 초롱길에 설치한 캐릭터(오른쪽 사진)는 동네와 어울릴 것 같지 않지만 누구나 ‘어린 왕자’임을 한눈에 알아 본다. 1943년 프랑스의 생텍쥐페리가 쓴 어린 왕자는 180개가 넘는 언어로 번역 출간된 세계적인 소설이다. 한국에서도 1970년대부터 여러 출판사에서 펴냈고, 소설 속 삽화가 저작권 분쟁에 휘말릴 정도로 인기를 모았다.

대구 달성(왼쪽)과 충북 진천에 설치한 ‘어린 왕자’ 캐릭터.
대구 달성 힐크레스트파크에 설치한 ‘어린 왕자’ 옆에는 소설에 등장하는 여우도 함께 있다.
충북 진천 초평저수지 산책로인 초롱길의 ‘어린 왕자’는 함께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벤치에 설치했다.

어린 왕자가 도대체 이 지역들과 어떤 관계인지 참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다가도한편으론 쉽게 수긍이 간다. 소행성 B612에서 여러 별을 거쳐 지구까지 내려온 캐릭터 자체가 이질적이고 엉뚱함의 상징이니까. 그래서 ‘어린 왕자’는 지구별 어디에 있어도 이상하지 않고 친근하다. 다만 지역을 대표하는 캐릭터로서는 아쉬움이 적지 않다.

여행팀 차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