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사설] 청와대가 나서서 친박계의 계파놀음 중단시켜야
알림

[사설] 청와대가 나서서 친박계의 계파놀음 중단시켜야

입력
2016.05.19 20:00
0 0

새누리당이 20일 중진연석회의를 열어 당 내분 사태를 논의할 계획이다. 당내 친박계가 주도한 전국위원회 개최 무산으로 지도부 공백 사태가 빚어지고 계파 갈등이 폭발한 비상상황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당내 쇄신파가 중심이 된 비상대책위원회와 혁신위원회 출범을 막기 위한 친박계의 조직적 저항과 비박계의 반발이라는 내부 충돌은 이미 당 분열 상황까지 점쳐질 정도로 심각하다. 실제로 친박계는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사퇴를 압박하는 동시에 노골적으로 비박계에게 당을 떠나라고 큰소리를 치고 있다. 중진연석회의에서 최악의 사태는 막아야 한다는 결론과 함께 갈등 완화를 위한 미봉책이 제시될 것이란 전망이 무성한 것도 워낙 치열한 눈앞의 갈등 때문이다.

그러나 중진연석회의가 어떤 결론을 내든 새누리당이 명심해야 할 바는 분명하다. 계파 패권주의의 폐단이 극에 달한 당 체질을 바꾸지 않는 한, 계파청산의 혁신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당의 존립도 정권 재창출 희망도 없다는 점이다. 공천이나 전국위 개최 무산사태를 통해 드러났듯, 당헌ㆍ당규와 당의 관습적 질서를 문란케 한 친박계의 정당 민주주의 훼손이 국민의 눈에 어떻게 비치고 있는지를 똑똑히 깨달아야 한다. 일부에서는 권력다툼으로 의미를 희석하고 있지만, 책임을 덜려는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

현재의 여당 상황을 먼 산의 불 보듯 하는 청와대의 자세도 이해하기 어렵다. 친박계는 그 동안 당 혁신에 대한 견제나 조직적 저항을 ‘박근혜 대통령 호위’로 포장해 왔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태도가 여당 내부에서 거론됐으면, 최소한 원론적 언급이라도 했어야 한다. 청와대가 친박계의 행동을 부추겨 왔다는 일부 관측이 우연한 게 아니다. 실제로 5ㆍ18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행 KTX 앞 뒤 자리에 탄 정진석 원내대표와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의례적 인사도 나누지 않은 채 냉랭한 표정을 유지했다. 현 수석은 4ㆍ13 총선 당시의 무리한 공천 때도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더 이상 부인할 수 없게 된 현 수석의 부적절한 자세가 개인의 의지에 따른 것이라면 박 대통령이 바로잡아야 하고, 박 대통령의 뜻에 따른 것이라면 박 대통령의 발본적 인식전환이 요구된다.

무엇보다 정권 말기로 갈수록 청와대 참모들을 경계하고, 여론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권력누수를 줄이거나 늦추는 역대 대통령의 지혜였다. 대통령의 ‘심기 경호’를 빙자한 참모진의 무리수를 이대로 두었다가는 정권의 레임덕만 재촉하게 될 뿐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