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사설] 정당 민주주의 원칙 되찾아야 할 새누리당
알림

[사설] 정당 민주주의 원칙 되찾아야 할 새누리당

입력
2016.05.18 20:00
0 0

친박계의 조직적 보이콧으로 전국위원회 개최가 무산된 후 새누리당의 혼란상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그 결과 집권 여당에 지도체제가 들어서지 못했고, 당의 진로 역시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렵게 됐다. 한국 정당 사상 초유의 장기 지도부ㆍ구심력 공백이다. 이를 하루라도 일찍 메우는 길은 여당 내 모든 파벌과 세력이 정당 민주주의의 원칙으로 되돌아가 당을 재건하는 것뿐이다.

새누리당은 지금 정당의 기본질서가 완전히 무너져 내린 상태다. 당헌ㆍ당규와 임시지도부의 권위는 무시되고, 다수를 점한 계파가 힘으로 당을 좌지우지하는 상황이다.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정당에서 있을 수 없는 시대착오적 행태다. 지난 17일 친박계가 주도한 전국위원회 보이콧 사태는 당헌ㆍ당규에 정해진 선정 기준과 절차를 내팽개치고 패권적 행태로 진행한 막장 공천 파동의 재판(再版)이나 다름없다. 몰염치한 패거리주의를 통해 정당 질서를 어지럽힌 폭거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공천 초기에 이들의 무리수를 바로잡지 못해 총선 참패를 겪은 전 지도부의 과오가 거듭돼서는 미래를 기약할 수 없다.

전국위 개최 무산과 함께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혁신위원장 선임이 좌초된 뒤 친박계는 “정진석 원내대표가 사과하고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하든지, 스스로 사퇴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시대의 변화와 국민의 의식 수준을 무시하고 마냥 힘과 세력을 과시하는 친박계의 안하무인적 행태는 총선 패배 이후로도 하나도 달라지지 않았음을 똑똑히 보였다. 정당한 절차와 대의명분을 외면한 채 힘으로 당을 쥐고 흔들겠다는 오만한 자세다. 당의 위기가 위기로 보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일말의 총선 패배 책임의식도 없다. 계파주의와 패권주의에 찌든 세력을 이대로 두고서는 새누리당의 혁신이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음을 새삼 일깨웠을 뿐이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유일한 선출직 인사다. 칩거 등으로 고심할 게 아니라 당선인 총회를 열어 전국위 무산을 주도한 인사들의 행태를 낱낱이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전국위원의 불참을 종용하는 등 당무를 방해하고, 해당 행위를 한 주도적 인사의 제명, 출당 등 단호한 조치도 필요하다. 원내대표 자리와 새누리당의 사활을 걸고 정당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는 데 앞장서야 한다. 친박계의 폭거가 상호 교감 없이 이뤄진 것이라면 청와대도 이들과 분명히 선을 그어야 한다. 청와대가 여당 내의 유일한 권위인 정 원내대표에게 힘을 실어주지 않으면 혼란수습이 어렵고, 정권의 앞길마저 암담해진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