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 첫 공개 현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 첫 공개 현장

입력
2016.05.01 17:45
0 0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저가 1일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노무현재단은 노 전 대통령 서거 7주기를 맞아 이날 ‘대통령 사저 특별관람’ 행사를 마련했다. 사저는 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1년여 간 머문 곳으로 2008년 준공 후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사저에 첫 관람객으로 시민 102명이 모였다. 마침 따뜻한 날씨에 봄소풍 나온 가족들처럼 편안한 차림이었다. 부부가 함께 사저를 찾았다는 김용광(59ㆍ경남 창원시)씨는 “시민들을 많이 생각한 서민적인 모습의 대통령이 기억에 남는다”며 “처음 공개한다고 해 아내와 함께 왔다”고 말했다.

공개된 사저는 크게 사저동과 경호동으로 구분됐다. 이에 따라 공개관람 코스도 정원~사랑채~안채~서재~경호동 등의 순서로 약 1시간 가량 진행됐다. 현재 사저는 비어있는 상태였다. 지난해 7월 권양숙 여사가 “언젠가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거처를 옮긴 탓이다.

사저는 ‘지붕이 낮은 집’으로 불렸다. 오상호 노무현재단 사무처장은 “건물 외형상 지붕이 낮은 것이 특징이다”며 “지붕이 높아 뒷산의 풍경이 가려져서는 안 된다는 대통령의 뜻에 따라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사저에는 노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농기구인 트랙터와 차량이 생전 모습 그대로 보존돼있다.

사저에서 눈에 띄는 공간은 사랑채다. 손님을 맞이하고 가족, 보좌진과 함께 식사를 했던 곳으로 노 전 대통령이 애착을 많이 가진 곳으로 알려졌다. 사랑채 동쪽에는 세로로 긴 4개의 창문이 나 있는데 노 전 대통령은 이를 ‘4폭 병풍’이라고 불렀다. 창문 밖 산세와 정원의 풍경을 즐겼기 때문이다.

사랑채 전면부 창으로는 일명 ‘뱀산’이 보인다. 산의 모양이 뱀처럼 길게 늘어서서 봉하마을 사람들이 붙인 이름이다. 노 전 대통령은 젊은 시절 뱀산의 기슭에 스스로 ‘마옥당’(구슬을 갈아 학업에 정진하는 집)이라는 토담집을 짓고 고시공부에 열중했다. 지금은 터만 남아있다. 사랑채 한편에는 손녀딸 노서은양과 함께 다정히 찍은 사진이 걸려있고 손자, 손녀의 낙서가 그대로 남아있어 소탈했던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일상을 엿볼 수 있다.

복도를 따라 걸으면 안채(거실ㆍ침실)가 나온다. 안채에는 노 전 대통령이 사용했던 2대의 컴퓨터 모니터가 남아있다. 이곳은 노 전 대통령이 온라인 포럼 사이트인 ‘민주주의 2.0’을 직접 만든 작업장이기도 했다. 바로 옆 서재는 사랑채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곳이다. 독서와 집필 장소이자 보좌진과 토론을 하던 회의실이기도 하다. 서재에는 10여개 의자가 중앙의 라운드 테이블을 둘러싸고 있고 한쪽 벽에 놓인 책장에는 생전에 즐겨보던 서적들이 보존돼있다. 바로 옆 경호동도 예전 모습 그대로다.

이들은 모두 밖으로 드러난 복도로 연결돼 얼핏 독립된 공간처럼 보였다. 그러나 천장은 모두 연결돼 전체가 하나의 건물이 됐다. 평소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점을 고려한 탓으로 보인다. 노무현재단의 한 관계자는 “손님이 많이 출입하는 사랑채는 예전부터 신발을 신고 출입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은 2008년 2월 퇴임하고 이듬해 5월 서거 전까지 이곳에서 1년 3개월을 머물렀다. 사저는 4,257㎡(1,290평)의 대지에 사저동 369.6㎡, 경호동 231㎡이 있고 2006년 11월 부지가 매입돼 2008년 퇴임시점에 완공됐다.

노무현재단은 이날을 포함해 오는 7~8일, 14~15일, 21~22일, 28~29일 일일 3회(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오후 3시) 특별관람행사를 진행한다. 인원은 각 100명(홈페이지 90명, 현장접수 10명) 가량이다. 김해=정치섭기자 sun@hankookilbo.com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노 전 대통령이 평소 타고 다니던 자동차와 자전거 등의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자들이 서재를 둘러보고 있다.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안채 거실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객들이 사랑채를 둘러보고 있다.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부엌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안채 거실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