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 오늘 첫 공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 오늘 첫 공개

입력
2016.05.01 14:34
0 0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저가 1일 일반에 첫 공개됐다. 이번 공개는 노무현재단이 노 전 대통령 서거 7주기를 맞아 마련한 ‘5월 대통령 사저 특별관람’ 행사의 일환이다. 지난 2008년 2월 준공된 사저는 부지 4,257㎡ 연면적 594㎡로 사랑채, 안채, 서재, 경호동으로 구성돼 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을 포함해 오는 7~8일, 14~15일, 21~22일, 28~29일 일일 3회(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오후 3시) 특별관람행사를 진행한다. 인원은 각 100명(홈페이지 90명, 현장접수 10명) 가량이다. 현재 오는 15일까지는 인터넷 접수가 모두 마감돼 현장접수만 가능하고 21일 이후 관람은 9일 오전 10시 인터넷 접수가 가능하다. 김해=전혜원기자 iamjhw@hankookilbo.com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노 전 대통령이 평소 타고 다니던 자동차와 자전거 등의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자들이 서재를 둘러보고 있다.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안채 거실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객들이 사랑채를 둘러보고 있다.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부엌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됐다. 사진은 안채 거실 모습.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가 일반에 첫 공개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