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3당 체제는 식물국회 심판 民意”… 국정심판론 회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朴 “3당 체제는 식물국회 심판 民意”… 국정심판론 회피

입력
2016.04.27 04:40
0 0

[국정 운영]

“총선, 국정 운영 심판 아닌가”

두 차례 질문에도 인정 안해

“국민이 만들어준 틀 속에서

국회와 협력해 경제살리기 집중”

“정책ㆍ가치관 다른 사람 섞이는

거국내각ㆍ연정으론 국정 무리”

개헌 추진에도 반대 의사 분명히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중앙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언론사 편집ㆍ국장단 오찬 간담회에서 새누리당의 총선 참패를 두고 “나의 잘못이자 책임”이라는 말을 끝내 하지 않았다. ‘불통’ 꼬리표가 달린 국정 운영 방식을 혹독하게 심판한 민심 앞에 그다지 몸을 낮추지도 않았다.

박 대통령은 “남은 대통령 임기 동안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의를 잘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총선 민의 해석은 시중의 그것과 크게 달랐다. 박 대통령은 “국회가 서로 밀고 당기면서 되는 일도 없고 식물국회 식으로 가니까 국민이 변화와 개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것 같다”며 “그래서 민의가 양당 체제에서 (새누리당ㆍ더불어민주당ㆍ국민의당의) 3당 체제를 만들어준 것”이라고 했다. “3당 체제에서는 국회가 민생과 경제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을 국민이 바라신 것“이라는 언급까지 덧붙였다. 총선에서 심판 받은 것이 청와대의 요구를 제대로 따르지 않은 국회와 양당 체제의 폐해이지, 청와대가 아니라는 인식이었다.

‘대통령의 국정 운영 방식이 심판 받은 것이라고 보지 않는가’라는 질문이 두 차례나 나왔으나, 박 대통령은 모두 인정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선거 결과에 대해 다양한 시각과 분석이 있고, 국정 운영이 잘못됐다는 지적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고 말해 청와대를 향한 비판을 ‘일부의 시각’인 것으로 일축했다. 이 같은 발언은 결국 박 대통령이 기존의 통치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바꿀 생각이 별로 없다는 뜻이 된다.

박 대통령은 “국민이 20대 국회에 가장 바라는 것은 서로 협력해서 민생을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어 삶이 나아지게 하라는 것”이라며 국회 개혁을 거듭 주문했다. 그러면서 “저도 민의를 받들어 민생 살리기에 집중하고 국회와 계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대통령이 약속한 ‘국회와 긴밀한 협력’은 토론과 조정을 통한 협치가 아니라, 청와대 우위의 관계를 이어가는 것일 수 있는 셈이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정국 반전 카드로 거국 내각ㆍ연합 정부 구성이나 개각, 개헌 등을 당장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계개편 논란 등이 국정 동력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수 있는 만큼, 여소야대 구도와 대통령 지지도 하락 등 난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정책과 생각, 가치관이 엄청 다른 세력이 섞이면 되는 일도, 책임질 사람도 없게 된다”고 연정에 반대했다. 또 “경제 분야에서 할 일도 많고 안보가 시시각각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국면 전환용 개각을 할 여유가 없다”고 했다. 개헌에 대해서는 “총선 때 개헌의 ‘개’ 자(字)도 나오지 않았다. 지금 개헌을 하면 경제는 어떻게 살릴 것인가”라는 말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문선기자 moons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