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박 대통령 소통과 협력 의지, 진정성으로 뒷받침 돼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박 대통령 소통과 협력 의지, 진정성으로 뒷받침 돼야

입력
2016.04.26 20:00
0 0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국내 언론사 편집ㆍ보도국장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총선 민의를 반영해 각계각층과의 협력과 소통을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4ㆍ13 총선 후 박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소통을 언급한 건 처음이다. 대통령의 일방 통행식 국정운영과 불통의 정치가 총선 참패의 주된 요인이라는 지적을 염두에 두고 앞으로 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일 만하다. 박 대통령이 취임 초에 이어 3년 만에 언론사 편집ㆍ보도국장 간담회를 가진 것도 소통 강화와 함께 민심 청취의 의미가 있다는 게 청와대측 설명이다.

박 대통령은 여야 정치권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내달 초 이란 방문이 끝난 뒤 여야 3당 대표를 만나고 3당 대표 만남을 정례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바람직한 방향이다. 4ㆍ13 총선 결과로 여소야대 3당 체제가 만들어진 이상 대통령이 야당 대표들과 자주 만나고 소통하는 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라 필수다. 이전처럼 야당 탓 국회 탓만 하며 야당의 협조를 이끌어내는 노력을 소홀히 하다간 국정 운영 자체가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일각에서 제기된 국민의당 등과의 연정(聯政)에 대해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개헌과 개각, 청와대 개편 문제에 대해서도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여건 조성이 안 된 연정이나 개헌 논의에 대한 반대는 충분히 이해가 간다. 하지만 총선 민의의 하나일 수 있는 내각과 청와대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에 부정적인 것은 선뜻 받아들이기 어렵다. 당장 경제가 어렵고 안보 위기상황에서 인적 개편을 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경제ㆍ안보 위기 상황 자체가 무능한 인적 진용 탓이라면 전면적 쇄신은 당연하다.

3당체제를 만들어낸 4ㆍ13 총선 결과에 대해 “(일하지 않은) 양당체제에서 3당체제를 민의가 만들어준 것이라고 본다”고 한 대목도 어패가 있다. 총선 결과가 박근혜 정권 심판이라는 일반적 평가와는 달리 자신이 주장해온 대로 국회심판이라는 인식을 은연중 내비쳤다고 볼 여지가 있다. 아직도 총선 민심을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방증일 수도 있다. 속마음이 그렇다면 이날 강조한 소통 노력이나 야당과의 협력 의지 피력도 액면 그대로 진정성을 부여하기가 어렵다. 여소야대 구도상 어쩔 수 없이 소통하고 대화하겠다는 자세로는 임기 1년 10개월의 국정을 원만히 이끌어 갈 수 없다. 총선 민의는 진정성이 뒷받침된 소통과 대화를 요구한다는 것을 잊지 말기 바란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