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 지원 의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경련, 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 지원 의혹

입력
2016.04.19 22:39
0 0
대한민국어버이연합과 보수단체 회원들이 2014년 8월27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세월호 선동세력 규탄집회에서 세월호 단식을 조롱하며 자장면을 먹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보수단체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구나 이 자금이 북한이탈주민 단체에 흘러 들어갔다는 정황까지 포착돼 논란이 예상된다.

JTBC는 19일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차명계좌로 의심되는 계좌에 전경련 이름으로 2014년 9월과 11월, 12월 등 세차례에 걸쳐 1억 2,000만원이 입금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차명계좌는 이미 수년 전 문 닫은 한 기독교선교재단 명의로, 한 재단 관계자는 “추 사무총장이 계좌와 (계좌와 연결된) 현금카드를 관리했다”고 증언했다.

JTBC는 이렇게 입금된 자금 중 2,000만원이 탈북단체 대표 쪽으로 흘러 들어갔고, 일부는 어버이연합 사무실 임대료 등으로 쓰인 흔적도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실제 해당 차명계좌로 4,000만원이 입금된 다음 날인 2014년 9월6일 어버이연합은 전경련이 통과를 주장해 온 ‘민생법안’ 처리촉구 시위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회장은 이날 “어버이연합과 1년6개월 간 함께 활동하다 보니 탈북민들에게 주어지는 활동비가 전경련 측에서 나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추 사무총장은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 역시 이날 늦게 해명자료를 내고 “통상 사회공헌 차원에서 각종 복지재단에 대한 지원이 이뤄진다”며 “문제가 된 선교복지재단에 대한 지원이 실제 이뤄졌는지 여부 등에 대해 내부적으로 파악 중”이라고 해명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