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2주기,팽목항 지금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월호 참사 2주기,팽목항 지금은...

입력
2016.04.15 16:59
0 0
[저작권 한국일보]세월호 참사 2주기가 되어 가지만 아직까지 9명의 미수습자가 가족들을 기다리고 있고, 사고 현장에서는 선체 인양준비가 준비중인 가운데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은 한 시민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걸린 방파제를 따라 걸으며 눈물을 닦고 있다.진도=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세월호 참사 2주기가 되어 가지만 아직까지 9명의 미수습자가 가족들을 기다리고 있고, 사고 현장에서는 선체 인양준비가 준비중인 가운데,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은 시민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걸리 방파제를 따라 걷고 있다. 진도=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세월호 참사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의 방파제에 하늘나라 우체통이 놓여 있다. 진도=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
[저작권 한국일보]세월호 참사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 방파제에 세워져 있는 세월호 인양을 촉구하는 솟대가 보이고 있다.. 진도=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세25] [저작권 한국일보]세월호 참사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 방파제를 찾은 시민들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글을 읽고 있다. 진도=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 방파제에 노란색 의자가 놓여 있다. 진도=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세월호 참사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 방파제에 세워져 있는 세월호 인양을 촉구하는 솟대 그림자가 보이고 있다. 진도=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세월호 참사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 방파제에 세워진 세월호 인양을 촉구하는 노란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진도=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세세월호 참사 2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전남 진도 팽목항를 찾은 시민들이 노란 깃발이 펄럭이는 방파제를 따라 걷고 있다. 진도=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세월호엔 아직 사람이 있습니다 : 아픔

세월호엔 아직 사람이 있습니다 : 어제 그리고

세월호엔 아직 사람이 있습니다 : 오늘

세월호엔 아직 사람이 있습니다 : 동행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