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4ㆍ13현장톡]20대 총선 ‘집토끼’는 인터넷 방송으로
알림

[4ㆍ13현장톡]20대 총선 ‘집토끼’는 인터넷 방송으로

입력
2016.04.10 09:58
0 0

이번 20대 총선에서는 어느 때보다 ‘집토끼’잡기 경쟁이 치열합니다. 정치권에서 전통적 지지층을 가리키는 본래의 의미가 아니라 말 그대로‘집’에 있는 유권자들을 뜻하는 집토끼인데요, 유세현장에서 만나는 유권자뿐 아니라 안방에 누워있는 이들의 표심까지 붙잡기 위해 최근 국회의원 후보자들은 너도나도 ‘인터넷 방송’ BJ(Broadcasting Jockeyㆍ방송 진행자)되기에 나섰습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인터넷 생방송 '마이 문 텔레비전'. 문재인 의원실 제공/2016-04-10(한국일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인터넷 생방송 '마이 문 텔레비전'. 문재인 의원실 제공/2016-04-10(한국일보)

선두주자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입니다. 20대 총선에 불출마하고 당 후보지원에 나선 문 전 대표는 3월 31일부터 ‘마이 문 텔레비전(마문텔)’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생중계합니다.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여 함박웃음을 짓는 모습부터 악수를 거절당해 멋쩍어하는 모습까지 바로 곁에서 지켜보듯 볼 수 있습니다. 8일 이뤄진 문 전 대표의 광주방문 생중계에는 평소의 10배가 훌쩍 넘는 시청자들이 몰리기도 했습니다.

8일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가 서울역에서 대전으로 가는 KTX를 타고 일정을 점검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jankookilbo.com
8일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가 서울역에서 대전으로 가는 KTX를 타고 일정을 점검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ssshin@jankookilbo.com

이보다 앞서 안 대표는 올해 3월부터 ‘국민 속으로’라는 이름의 인터넷 방송을 하루도 빼놓지 않고 진행해왔습니다. 그는 아무리 일정이 바쁜 날에도 단 10분이라도 방송을 진행하며 매일매일 시청자들과 만나려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주로 안 대표의 집이나 사무실에서 진행되는 방송에서 안 대표는 선거나 정책 이야기는 물론 하루 일과와 자신의 취미인 ‘미국 드라마’ 등 다양한 주제로 시청자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윤후덕(경기 파주갑)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월 28일 선거사무소 한켠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윤후덕 선거캠프 제공 /2016-04-10(한국일보)
윤후덕(경기 파주갑)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월 28일 선거사무소 한켠에 마련된 스튜디오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윤후덕 선거캠프 제공 /2016-04-10(한국일보)

선거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는 후보자들도 인터넷 방송에 푹 빠져있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윤후덕(경기 파주갑) 더민주 후보는 유세차와 소음, 흑색선전 없는 3무 운동을 선언하고 대신 매일 저녁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생방송, 한 번 더 부려먹자!’란 이름의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이제 시민들을 찾아가는 방법도 조금씩 바뀔 필요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손수조(부산 사상) 새누리당 후보도 아프리카TV에서 유세 현장을 생중계하고 있습니다. 지역 곳곳을 돌며 현장상황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채팅창에 올라오는 댓글을 읽고 답변하는 등 ‘청년 정치인’의 강점을 부각하는데 주력한다고 하네요. 또 이재오(서울 은평을) 무소속 후보도 인터넷 매체와 지역탐방 일정을 생중계 하는 등 인터넷 방송은 여야와 무소속을 가릴 것 없이 퍼지고 있습니다.

인터넷 방송은 특별한 기술이나 장비 없이도 카메라 한 대만 있으면 수백, 수 천명의 유권자를 한꺼번에 만나는 ‘원샷’ 선거운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유세현장을 인터넷 중계하는 것은 이번 총선에서 선택 아닌 필수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수년 전만 해도 현장 생중계는 수많은 인력이 필요했지만 지금은 누구나 할 수 있게 됐죠. 또 댓글을 통해 유권자들과 직접적인 소통이 가능한 것도 장점입니다.

18대와 19대 총선에서는 각각 TV토론과 SNS가 선거 유세판도를 좌우했다는 평입니다. 그렇다면 20대 총선에서는 인터넷 방송이 선거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4ㆍ13총선까지 앞으로 단 3일, 선거 운동 열기는 날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