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김무성 책임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커지는 김무성 책임론

입력
2016.03.23 04:40
0 0

뾰족한 돌파구가 없는 상황에서 고육지책? 후일 도모를 위한 일보 후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대표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inliner@hankookilbo.com

새누리당 공천의 최대 화약고인 유승민 의원 거취에 대한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결정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침묵으로 일관하는 김무성 대표에 대한 책임론도 커지고 있다. 유 의원의 공천 탈락 시 ‘수도권 역풍’이 우려되는 등 당의 운명이 걸린 상황에서도 당 대표가 한 발 빼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당내 비주류인 정두언 의원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공관위 인사들을 ‘공천학살에 책임이 있는 인사들’로 규정했다. 정 의원은 “총선에서 패배한다면 1차적 책임을 짐과 동시에 역사에는 비루한 간신들로 기록될 것”이라며 “지도부와 공관위는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이번 총선 과정의 대미를 포용과 화합으로 장식함으로써 국민들로부터 박수 갈채를 받는 극적인 반전을 이루어내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른바 ‘3ㆍ15 공천학살’로 공천배제된 임태희 전 의원도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가 자기 편이 아닌 사람(유 의원과 측근)을 제거하는 기구로 전락했다”며 “이런 공천 광풍을 막을 사람은 오직 대표 뿐”이라고 김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지난 16일 ‘3ㆍ15 공천학살’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공관위의 결정은 당헌당규에 명시된 상향식 공천의 원칙에 반하는 일”이라며 제동을 걸긴 했으나 그 이후는 소극적인 행보만 보이고 있어 ‘할리우드 액션이 아니었냐’는 이야기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실제로 그는 최고위에서 친박계가 유 의원의 공천배제 입장을 노골적으로 내비치고 있는데도 유 의원 문제를 정식 의제로 올리지도 못한 채 공관위에만 공을 떠넘기고 있다.

최고위에서 친박계에 수적으로 밀리는 상황임을 감안해도 김 대표의 이런 행보는 의외라는 반응이 많다. ‘옥새 전쟁’을 하겠다고 공언한 것에 비하면 저항의 강도와 여파가 턱없이 못 미치기 때문이다.

당내에선 김 대표가 명분보다 실리를 택하고 있다는 해석이 무성하다. 청와대와의 마찰을 피하고 측근들을 원내에 최대한 많이 진입시키는 등 대권 도전을 위해 당내 기반을 공고히 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친유승민ㆍ비박계와 대조적으로 김 대표 측근들은 컷오프 되지 않고 대부분 4ㆍ13 총선 본선행을 확정지어 청와대와의 빅딜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 대표가 매번 권력자와의 정면승부를 피하고 일보 후퇴한 뒤 정치적 재기에 성공했던 정치역정도 이런 해석을 뒷받침한다. 김 대표는 18대 총선에서 친이계의 공천학살로 낙천했으나 친박 무소속 연대를 만들어 여의도에 복귀했고, 19대 총선에서도 낙천했으나 2014년 7ㆍ30 재보선에서 승리해 당권까지 거머쥐었다.

그러나 김 대표의 방관이 오히려 대권가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지적도 만만치 않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정치평론가는 “김 대표가 자기 계파를 챙겨 당내 대권 레이스에서 유리한 위치를 확보했을지 몰라도 대권 본선에서 성공하기 위한 민심을 얻는 데는 실패했다”고 꼬집었다. 정승임기자 cho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