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지나친 애국주의… 학생들에 역사 테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지나친 애국주의… 학생들에 역사 테러”

입력
2016.03.18 20:00
0 0

시민사회단체들 일제히 규탄

정부 강경대응 요구 목소리도

일본이 ‘독도는 일본땅’ ‘한국이 불법점거’등 왜곡된 내용이 담긴 고등학교 교과서를 검정했다는 소식에 국내 시민사회단체들이 일제히 규탄 목소리를 냈다.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아시아역사연대)는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교과서 검정통과본 42종을 분석한 결과를 밝히며 “일본 교과서가 예전에 비해 지나치게 애국주의를 강조하고 있고, 이를 위해 독도 등 영토 문제를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서중석 아시아역사연대 상임공동대표는 “분석 결과 가장 심각한 문제는 독도에 대한 서술”이라며 “거의 모든 교과서에서 분야에 상관없이 독도를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기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 두 개의 교과서를 제외하곤 ‘강제연행’이나 ‘강제적’이라는 표현을 거의 쓰지 않고 있다”며 “청일전쟁, 러일전쟁에 관한 기술에서도 일본의 전쟁 도발 의도와 과정은 생략했다”고 밝혔다.

아시아역사연대는 이외에도 ▦일본 정부가 군 위안부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어떤 행동을 했는지에 관한 기술은 오히려 증가하고 ▦일본의 한국 병합은 국제 열강의 지지 하에 합법적으로 이뤄진 것처럼 기술한 점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에서 일본의 전쟁도발 의도와 과정을 생략한 점 등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인 바른사회시민회의도 성명을 통해 “일본이 또 다시 우리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해 영유권 도발을 자행했다”며 “일본이 자국의 차세대 교과서에 허위 내용을 포함시켰다는 것은 왜곡된 역사를 가르치겠다는 것으로 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 자국의 학생들에 대해서까지도 역사 테러를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 정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 한편에선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우리 정부에 대한 질책도 나오고 있다. 방은희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사무국장은 “최근 개정된 우리나라 국정교과서인 초등학교 6학년 1학기 사회교과서에 위안부의 서술이 배제돼 있는 걸 보면 우리가 일본과 다를 게 뭐가 있느냐”며 “일본의 왜곡된 역사 인식에 강력히 항의하는 동시에 우리 교과서부터 제대로 기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현빈기자 hbkim@hankookilbo.com

신혜정기자 aret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