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니까 청춘이다. 한 때 서점가를 휩쓸었던 김난도 교수의 베스트셀러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아프니까 청춘이라는 말에 반기를 들게 한다. 반짝반짝 빛나야 할 청춘을 짓밟은 것도, 아프게 만든 것도 모두 어른들이다. 청춘은 존재 자체로 아름다웠어야 했다.

24일 개봉하는 '글로리데이'는 이제 막 스무 살이 된 친구 용비, 상우, 지공, 두만이 시비에 휘말리면서 위기를 맞게 되는 내용을 그렸다. 상우의 해병대 입대를 앞두고 포항으로 다같이 떠난 이들은 우연히 위험에 처한 여자를 돕다가 사건의 주범으로 몰린다.

지수(용비), 수호(상우), 류준열(지공), 김희찬(두만)까지 대세 배우들이 만났다. '앵그리맘'으로 눈도장을 찍은 지수, 인기아이돌 그룹 엑소의 리더 수호, '응답하라 1988'로 국민적 사랑을 받고 있는 류준열, '치즈인더트랩'의 김희찬이 스무살 또래 친구들을 연기했다.

영화는 네 친구들이 해가 쏟아지는 해변가를 뛰어가는 장면으로 시작하고 끝나는 수미상관식이다. 아름다운 청춘들의 모습인 듯 보이지만, 끝에선 그런 모습들이 참 슬프게 느껴진다. 신나게 포항으로 여행을 떠난 친구들은 억울하게 범죄에 연루됐다가 결국 남남이 된다.

수사 과정에서 어른들은 아이들이 말하는 진실은 들어보려고도 하지 않고 무작정 사건의 종결만을 원한다. 부모들도 제 자식 감싸기에 바쁘고, 권력을 중심으로 뭉친다. 아이들은 폭력을 당하는 것은 물론 마음의 상처까지 입는다. 결국 아이들 사이에서도 다툼이 벌어지고, 백 없고 돈 없는 한 아이가 없는 죄를 뒤집어쓴다. 그렇게 학창시절을 함께 보낸 네 친구들의 추억은 물거품이 된다.

영화 속 어른들은 꽤나 현실적이다. 이기적이며 귄력을 쫓는 부조리한 사회의 단면을 극단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연출자 최정열 감독은 "순수한 친구들이 어른들을 통해 세상을 배워나간다. 보통의 청춘 영화는 성장통을 다루는데 나는 조금 다른 지점으로 짚어보고 싶었다"면서 차가운 세상을 마주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 이유를 설명했다.

최 감독의 의도대로 영화는 완성도 높게 만들어졌다. 배우들도 각자 맡은 캐릭터를 십분 살려내 불안한 청춘의 모습을 잘 표현했다. 영화를 보는 청춘들에겐 '나는 어떤 어른이 될까'를, 어른들에게는 '나는 어떤 어른인가'라는 심오한 물음을 던진다.

사진=영화 '글로리데이' 포스터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