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윤상현 통화상대, 김무성 죽일 위치에 있는 사람일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오 “윤상현 통화상대, 김무성 죽일 위치에 있는 사람일 것”

입력
2016.03.09 09:49
0 0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은평을 공천 면접에서 경쟁자인 정용만 예비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youngkoh@hankookibo.com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은 9일 "김무성 죽여버려"라는 음성이 공개된 윤상현 의원(관련기사 ▶ 친박 윤상현 “김무성 죽여버려” 파문)을 향해 "누구와 통화했는지, 공천에 어떻게 개입하고 있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윤 의원과 통화한 사람은 김 대표를 죽여버릴 위치에 있는 사람, 공천으로나 권력으로나 김 대표를 죽일 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일 것"이라며 "같은 의원급이라도 이런 '솎아낼 만한' 자리에 있는 사람은 공천관리위원이거나 오더(order)를 내릴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8일 한 종합편성채널은 김 대표와 정두언 의원 사이에 친박계발 살생부 대화가 보도된 지난달 27일 윤 의원이 누군가와 통화 중 "김무성 죽여버려. 당에서 가장 먼저 그런 XX부터 솎아내라고"고 말한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윤 의원은 곧바로 "취중 발언으로 김 대표에게 사과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이렇게 가면 선거가 되겠는가. 윤 의원은 어떻게 공천에 관여했는지 밝혀야 하며 그게 밝혀지지 않으면 의원총회를 열고 공천관리위가 권위와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윤 의원이 실세이고 또 권력을 갖고 있다고 해도 이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상황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서상현기자 lss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