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세종시 도로명 부여 ‘졸속 행정’
알림

세종시 도로명 부여 ‘졸속 행정’

입력
2016.03.08 20:00
0 0
세종시 신도심 전경. 연합뉴스
세종시 신도심 전경. 연합뉴스

지난해 세종시 신도심으로 이사 온 A씨는 도로명이 헷갈려 몇 번이나 애를 먹었다. 동 명칭과 동떨어진 도로명은 길이 익숙하지 않은 A씨에겐 불편하기만 했다. A씨는 “도로명에 거주 동네 이름도, 아파트 이름도, 지역을 알리는 지역명도 없다. 지금도 도로명을 보면서 운전하다 가끔 길을 놓칠 때가 있다”고 말했다.

B씨는 신도심 종촌동과 고운동을 지날 때 도로명 표지판을 아예 보지 않는다. 도움3로(종촌동), 만남로1길(고운동)이라는 명칭의 표지판을 보면 길을 찾을 때 더 헷갈리기 때문이다. B씨는 “한글 이름도 좋지만, 쉽게 이해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게 더 중요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세종시가 지역명과 동떨어진 도로명을 부여하는 바람에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7일 세종시에 따르면 신도심 139곳의 도로명 가운데 동(洞) 명칭과 연계되는 도로명은 59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80곳은 행정구역 상 지역명과 전혀 연계되지 않는 도로명이 부여돼 있다. 시는 이 가운데 아직 입주민이 없는 21곳의 도로명을 변경키로 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 변경을 추진 중인 곳은 한솔ㆍ새롬ㆍ다정ㆍ나성동 등이다. 이 곳의 도로명은 누리로, 다닐로, 노을로, 두레로 등으로 동 이름과 연관성을 찾기 힘들다.

변경 절차는 의견 수렴 공고와 도로명주소위원회를 거쳐야 해 이르면 다음 달에나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절차가 마무리되면 21개 구간의 도로명은 분절구간을 포함해 24곳으로 확대 조정된다. 시는 이와 별개로 시민 편의를 위해 동과 리 등을 표시한 기초번호판을 확대 설치키로 했다. 이를 위한 예산 5,000만원은 추경에서 확보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시가 예산과 행정력을 이중으로 낭비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가 이른바 전문가 집단을 통해 용역까지 진행했는데도 잘못된 도로명을 부여했다가 다시 예산을 들여 변경 절차를 밟기 때문이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나머지 51곳의 도로구간 도로명을 주소 등으로 사용하는 주민들은 앞으로도 불편을 계속 떠안을 판이다. 부동산 등기를 새로 하거나 주민등록ㆍ카드 정보 변경을 해야 하는 등 일이 커져 도로명 주소 변경은 엄두도 못 내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세종시에 어울리는 한글 명칭을 사용하자는 취지였지만 비도시지역과 달리 개발지역은 지역과의 상관성이 없는 명칭 때문에 불편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50여곳의 도로명은 주민들이 이미 부동산 등 개인정보를 사용 중이어서 변경은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두선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