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北 정부인사 해킹" 빌미로 사이버테러법 몰아가기?
알림

"北 정부인사 해킹" 빌미로 사이버테러법 몰아가기?

입력
2016.03.08 04:40
0 0

朴 대통령 “사이버테러방지법 통과를”

북한이 정부 주요 인사들의 스마트폰을 해킹하고 일부 피해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진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활실에서 관계자들이 국내 웹사이트에 대한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공격 현황 및 악성코드 유입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이 정부 주요 인사들의 스마트폰을 해킹하고 일부 피해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진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활실에서 관계자들이 국내 웹사이트에 대한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공격 현황 및 악성코드 유입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이 최근 정부 내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하고, 철도 및 지하철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사이버 테러 공격을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8일 긴급 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7일 “국내 주요 인사의 스마트폰이 해킹됐고 북한의 소행으로 확인됐다”며 “철도 등 국가기반시설 인터넷망 등을 대상으로 사이버 테러 시도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사이버 테러 위협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지적했으나, 북한의 사이버 공격 시점과 대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보안 전문가들에 따르면, 스마트폰 해킹은 주로 정체 불명의 웹사이트 주소를 포함한 문자 메시지나 이메일을 유포해 이용자가 이를 클릭하면 자동으로 악성코드가 깔리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해커들은 이렇게 설치된 악성코드를 통해 몰래 개인정보를 빼가는 등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조종한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전 해킹 공격에서 사용했던 악성 코드나 북한 소재의 인터넷 주소(IP) 등이 확인되면 북한 공격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또 2014년부터 코레일 서울메트로 등을 대상으로 사이버 테러를 시도해왔고 최근에도 관련 업체들의 시스템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정원은 8일 최종일 3차장 주관 하에 국무조정실 미래창조과학부 국방부 금융위원회 등 14개 부처 실국장급이 참여하는 긴급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갖고 범정부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정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사이버 테러는 공격 근원지 추적이 어려워 신속한 대응이 곤란한데다 막대한 사회 경제적 혼란을 유발할 수 있어 북한이 사이버 테러를 자행할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2011년 ‘농협 전산망 사이버 테러’, 2013년 ‘3ㆍ20 사이버테러’ 등 북한이 주도한 대규모 사이버 테러 사건이 발생하거나 그 징후를 포착했을 때 긴급 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한편 박근혜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북한이 민간 IP업체를 우회해 국가 주요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시도하는 등 사이버 공간에서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당정청이 잘 협력해 국회에계류중인 사이버테러방지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송용창기자 hermeet@hankookilbo.com

이서희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