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SEN

여배우 채널전쟁이 벌어진다. 김혜수는 tvN 수사물 '시그널', 한예슬은 JTBC 로코물 '마담앙트완'으로 동 시간 안방극장 공략에 나섰다. 전혀 다른 장르로 서로 다른 매력을 어필한다. 무엇보다 지상파가 아닌 다른 채널에서 출격한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한예슬은 21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금토극 '마담앙트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극중 가짜점쟁이 고혜림 역을 맡아 냉철한 성준, 유쾌한 정진운, 엘리트 이주형까지 세 남자와 호흡을 이룬다.

연출자 김윤철 감독은 "한예슬한테 '내 이름은 김삼순' 캐스팅 제안을 했다가 거절 당한 적이 있었다. 이번에 재도전을 했는데 받아주셨다"면서 한예슬과 캐릭터가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다.

한예슬은 '환상의 커플' '미녀의 탄생' 등 이미 다수의 로코물에서 사랑받았다. 이번엔 조금 더 현실성을 가미한 캐릭터로 그녀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폭발시킨다는 각오다. "그 전에 했던 작품들은 만화 속 캐릭터의 느낌이 강했다. 이번엔 상처도 있고 공감할 수 있는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동 시간 첫 방송될 '시그널'에는 김혜수가 있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경력 15년차 베테랑 형사로 변신해 미제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김혜수는 드라마할 계획이 없다가 시놉시스를 읽고 반해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헤수가 반한 대본에 김혜수의 믿고 보는 연기력이 더해져 기대감을 높힌다.

이에 한예슬은 "김혜수는 너무나 훌륭한 선배님이다. 감히 대결을 한다고 말할 수 없다. 포인트는 장르에 있다. 취향에 따라 시청해주시면 될 것 같다. '마담앙트완은' 밝고 유쾌한 느낌이 있다"면서 "시청률 부담은 생각하지 않으려 한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시청률은 많이 나올수록 좋다"고 강조했다.

'마담앙트완'은 남의 마음은 잘 알지만 자기 마음은 모르는 가짜 점쟁이 고혜림과 사랑에 무감각한 심리학자 최수현의 뜨겁고 달콤한 심리게임을 다룬 로맨틱 코미디다. '시그널'은 현재와 과거의 형사가 낡은 무전기를 통해 연결돼 장기 미제사건을 함께 해결해 나가는 내용을 22일 오후 8시 30분 방송.

황지영 기자 hyj@sporbiz.co.kr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