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직접 '위안부에 사죄' 거부…"이미 최종 해결된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베, 직접 '위안부에 사죄' 거부…"이미 최종 해결된 것"

입력
2016.01.12 13:51
0 0

"재삼 언급할 수 없어"

지난해 11월 29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민당 창당 60주년 기념 행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주먹을 불끈 쥔 채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본인의 입으로 군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는 야당 의원의 요구를 거부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지난달 28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의 발표문에 명기된 사죄와 반성의 문구를 본인 입으로 천명하라는 민주당 오가타 린타로(緖方林太郞) 의원의 요구에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언급했다"며 거부했다.

아베 총리는 "외교장관 사이에서의 회담도 있었고, 나와 박 대통령 사이에서도 말씀(사죄 언급)을 전했다"며 "그것으로 해결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위안부 관련) 질문받을 때마다 답하면 그것은 (군위안부 문제가) 최종 종결된 것이 아닌 것이 된다"며 "중요한 것은 책임을 지고 (합의 사항을) 실행해 마침표를 찍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또 "이번 합의에 대해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내가 박대통령에게 한 발언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한일 외교장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아베 내각총리대신은 일본국 내각총리대신으로서 다시 한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걸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 대해 마음으로부터 사죄와 반성의 마음을 표명한다"며 아베 총리의 입장을 대독 형식으로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