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달샤벳, 데뷔 5주년에 4인조로 새출발

알림

달샤벳, 데뷔 5주년에 4인조로 새출발

입력
2016.01.05 15:57
0 0

달샤벳이 데뷔 5주년에 맞춰 4인조로 첫 발을 내디뎠다.

달샤벳은 5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아홉번째 미니앨범 '내추럴니스(NATURALNESS)'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데뷔 5주년 날짜에 맞춰서 음반을 낸 것이라 굉장히 특별하다"며 "기분도 좋고 아주 의미 있는 날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말 달샤벳은 4인조 개편을 알렸다. 멤버 가은과 지율이 전속계약 만료와 함께 팀을 떠났다.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네 멤버는 어느 때보다 이번 앨범에 공을 들였다. 타이틀곡 '너같은'은 히트 작곡가 용감한형제를 비롯해 유수의 해외 작곡가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곡이다. 멤버 수빈의 자작곡도 실었다.

수빈은 "스스로 더 열심히 하려고 했다. 내가 프로듀싱을 맡았을 때보다 기분이 남달랐다"며 "이번 노래는 차트에 오래 머물고 싶다. 컨셉트도 잘나왔고 용감한형제와 잘 맞았다"고 전했다.

4인조로 새 출발하는 것에 대해서는 "빈자리가 느껴진다. 허전하지 않다면 거짓말"이라며 "5년간 지내온 친구들이기 때문에 정말 오랫동안 얘기를 나눴다. 지율과 가은의 꿈을 응원한다"고 했다. 이 날 지율은 쇼케이스 현장을 직접 찾아와 달샤벳을 응원하며 여전히 끈끈한 우정을 보이기도 했다.

달샤벳은 "많은 사람들이 '이제 뜰 때 되지 않았냐'고 말한다. 우리는 오히려 대견하다. 굴곡이 있었지만 이렇게 5년 동안 음반을 내고 무대를 할 수 있다는 점이 뿌듯하다. '빵' 뜨지 못한 게 아쉽지만 우리 페이스대로 꾸준히 가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심재걸 기자 shim@sporbiz.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